태그 : 히틀러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

"제1차세계대전에서 독일의 전쟁목표는?"

프리츠 피셔 Fritz Fischer프리츠 피셔(1908-1999)는 제1차세계대전 원인 분석으로 가장 잘 알려진 독일 역사가다.피셔는 제2차세계대전 동안 독일군으로 복무했다. 1947년 포로수용소에서 석방된 이후, 피셔는 함부르크 대학의 교수가 되었고, 1978년에 정년퇴임할 때까지 이곳에서 연구했다.종전 이후, 피셔는 자신의 기존 생각을 재검토했고,...

"20세기 국제정치에서 프라하의 중요성은?"

키신저에 따르면, 제2차세계대전의 역사에서 1939년 3월 15일, 히틀러의 프라하 점령이 나치 독일의 의도가 베르사유 조약의 평화적 재편이 아니라 팽창주의라는 것을 분명하게 했고, 이에 따라 영국 네빌 체임벌린의 유화정책이 폐기되는 계기가 되었다는 점은 주지하는 바와 같다. 그리고 냉전의 역사에서도 체코 프라하가 중요했다는 것이다. 9년 후인, 194...

"히틀러의 숨겨진 프랑스인 아들 떡밥에 대해서..."

몇가지 흥미로운 역사관련 외신들<자신이 히틀러의 숨겨진 프랑스인 아들이라 주장하는 장-마리 로레는 이미 자신의 이야기를 책으로 출간한 바 있다.제목은 "너의 아버지는 히틀러다!>키케로님이 소개한, 프랑스인 장-마리 로레가 히틀러의 아들일 가능성이 높다는 기사에 대한 프랑스쪽 관련 기사를 검색해 보았다.프랑스 주간지 <마리안느>의 "...

히틀러, 소련에 대해서 1939년

키신저, "스탈린은 당대의 리슐리외였다!""내가 벌이는 일은 하나같이 소련을 겨냥한다. 서방이 이걸 알아듣지 못할 만큼 멍청하고 맹목적이라면 나는 부득불 소련과 손을 잡고 서방을 칠 수밖에 없다. 그리고 서방을 제압한 다음 다시 힘을 끌어모아 소련을 칠 것이다. 지난 전쟁처럼 쫄딱 굶지 않으려면 나는 우크라이나가 필요하다." (Burckhardt, 27...

키신저, "스탈린은 당대의 리슐리외였다!"

"스탈린은 정말로 괴물이었지만, 국제관계의 운용에 관한 한, 그는 최고의 현실주의자였다- 인내심이 있었고, 기민했으며, 확고했고, 당대의 리슐리외였다. 이것을 몰랐던, 서양 민주주의 국가들은 스탈린과 히틀러의 화해할 수 없는 이데올로기적 불화에 의존하면서, 자신의 운명을 시험에 들게했다.""만약 이데올로기만으로 대외정책이 결정된다면, 히틀러와 스탈린이 ...

처칠,"히틀러의 의도가 중요한 것이 아니다!"

키신저,1930년대 처칠의 위대함은?키신저에 따르면, 1933년 1월 30일, 독일의 히틀러가 집권한 이후, 30년대 영국 지도자들의 강박관념은 히틀러의 의도에 대한 것이었다고 한다. 즉, 스탠리 볼드윈, 네빌 체임벌린의 관심사란 과연 히틀러가 이성적인 사람인가 아니면 악당인가의 여부였다는 것이다. 히틀러가 원하는 것은 부당한 베르사유 조약의 재편인가 ...

키신저,"히틀러의 권력장악에 대해서"

"히틀러는 전쟁을 원하지 않았다!""히틀러의 권력장악은 세계사 최대의 재앙들 중 하나였다. 만약 그가 없었다면, 베르사유 국제질서가 상징하는, 성공할 가능성이 없는 계획의 붕괴는 평화적인 혹은 최소한 재앙적이지 않은 방식으로 진행되었을 것이다. 이 과정을 통해, 독일이 대륙 최강의 국가로 등장하는 것이 불가피했을 것이다. 하지만, 이 과정이 떠들석한 학...

방공협정 1936년 11월 25일 the Anti-Comintern Pact

방공협정 1936년 11월 25일World War II: A Student Encyclopedia (5 volume set) ABC-CLIO (February 23, 2005)  관련항목 번역.<방공협정에 서명 중인 독일주재 일본대사 무샤코지 긴토모 와 독일외무장관 요하힘 폰 리벤트로프 >독일과 일본간의 형식적 동맹. 1936년 11...

레이몽 아롱,"프랑스병에 대해..."

"쇠퇴의 시절 동안, 우리는 사적으로 프랑스병을 느꼈다... 우리를 가장 놀라게 만든 것은... 민주주의 체제의 마비와 히틀러 독일의 놀라운 회복간의 대비였다."‘[D]uring the years of decadence, we felt France’s ills personally. . . . What struck us all . . . was the c...

[만평]인간의 진보 1935년 5월 23일

데이비드 로우, 인간의 진보 1935년 5월 23일영국 일간지 이브닝 스탠더드그림의 우상단 라디오에서는 "히틀러-무솔리니"의 댄스음악이 흐르고,인간인 "호모 사피엔스"가 "민족주의"라는 돼지의 밥찌끼를 탐닉할 동안돼지가 다음과 같이 말한다."그들은 나를 먹기위해 죽이지만, 당신, 호모 사피엔스,  그들은 당신을 위해, 당신을 ...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