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케네디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61년] 케네디 정부의 아이젠하워론?

[1900년] 미국에게 필리핀은?1961년 케네디는 44세의 젊은 대통령이었다. 그는 주요 참모들도 자신과 동시대의 젊은 세대를 기용했다. 그들은 대부분 하버드와 MIT 의 젊은 학자 출신이었다. 할버스탐에 따르면, 그들은 "최고의 인재들"이었다.신임 정부는 스스로를 젊고, 정력적이며, 근면하다고 포장했고, 그 활력이란 점에서 전임의 아이젠하워의 그것과...

케네디, 중소 분열에 대해서...

[1900년] 미국에게 필리핀은?후대의 역사가의 시각에서 보면, 케네디의 임기 동안, 중소 분열은 국제정치의 명백한 현실이었다.새로운 상황전개에도 불구하고, 케네디는 이후의 닉슨 식의 임기응변을 보이지 못했다. 케네디 정부는 오래된, 구식의 중화인민 공화국 불인정 정책을 고수했다. 케네디에게 중소 분열이란 다음과 같았다. "어떻게 하면 서양을 ...

[냉전] 이른바 케네디 신화란 무엇인가?

[1900년] 미국에게 필리핀은?한 논문에서 워렌 코헨은 다음을 지적했다.존 케네디가 암살된지 40년 이상이 지났음에도, 순교한 젊은 대통령에 대한 숭배 열기는 식을 줄 모른다. 이른바 "케네디빠"에 의한 성인 숭배식 평전이 여전히 양산됨에도 불구하고, 케네디가 냉전 투사였음은 이제 상식이 되었다. 특히 노암 코차비의 케네디의 중국정책...

케네디 대통령의 힘 power 의 철학?

[1900년] 미국에게 필리핀은?케네디 외교를 이해하는데 대통령의 성격 및 철학이 중요한 해석의 단서가 된다.케네디의 친구들의 증언에 따르면, 존 케네디를 움직인 것은 힘에 대한 갈망이었다. 왜냐하면 힘이 승리를 보장했기 때문이다. 더 나아가 그는 문제들을 개인화시켰고, 특히 그것들을 의지의 시험대로 간주했다. 케네디에게 정치란 위기와 경쟁의 문제가 되...

[베트남]63년에 케네디가 잃어버린 기회는?

[1900년] 미국에게 필리핀은?<케네디와 드골>[63년]베트남 분쟁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국제정세?[잃어버린 기회]1963년 5월, 고딘디엠 정권이 불교도를 폭력으로 탄압하자, 남베트남 정정은 불안해 지고, 이를 지켜보는 케네디 정부의 고민도 깊어졌다. 8월 케네디 정부는 고딘디엠 제거를 위한 군부 쿠데타를 지원하는 문제를 고심하게...

트루먼, 케네디의 한계는?

키신저는 92년에 해리 트루먼과의 대화를 다음과 같이 회고했다.당시, 나는 케네디 정부의 비상근 보좌관으로 일하고 있었다. 그 때 트루먼이 내게, 케네디로 부터 무엇을 배웠냐고 물었다. 나는 "대통령은 자신이 원하는 모든 것을 할 수 없다는 점을 배웠다. 왜냐하면, 관료제가 제4의 정부이기 때문이다."라 답했다.그러자, 트루먼이 "헛소...

전략을 가지지 않은 대통령의 문제는?

한국당의 파산 가능성...1961년 여름, 헨리 키신저는 존 케네디 대통령의 비상근 국제문제 보좌관이었다. 키신저의 담당 사안은 독일 문제였다. 때마침, 동독 난민 문제 때문에, 베를린 위기가 한창이었다. 소련의 흐루쇼프는 동독과의 협정을 체결할 것이라 협박했고, 이 경우, 서양의 베를린 접근 권리가 위협받을 수도 있었다. 베를린 위기는 8월의...

[라오스]케네디와 합참의장...

[1900년] 미국에게 필리핀은?1961년 4월, 케네디의 관심을 사로잡은 국제문제는 바로 라오스 위기였다.대통령직 인수인계에서 아이젠하워는 라오스 문제를 강조했지만, 케네디의 기본 인식은 라오스는 큰 힘을 들여서 개입할 만 한 가치가 있는 나라가 아니라는 것이었다. 당시 케네디는 케네스 오도넬에게 이런 말을 하고 있었다. “이 방 안에 있는 우리 말고...

"모든 유능한 장군은 꼴통이다?"

케네디 시대의 미국 공군을 보면,공군 참모총장은 커티스 르메이였고, 전략공군 사령관은 토머스 파워였다.르메이는 원래 꼴통으로 유명하지만, 파워에 대해서, 르메이는 파워, 그 자식은 정말 자신이 인정하는 꼴통이라 주장한 바 있다. 르메이, 파워를 두고 "저 자식이 진짜 꼴통이야.."케네디 평전에 따르면, 케네디는 르메이를 대면하는 것 조...

케네디와 커티스 르메이? ^^

[1900년] 미국에게 필리핀은?커티스 르메이는 골칫거리였다. 그는 태평양전쟁 중에 일본 공습 폭격을 지휘하면서, 또 1948-1949년 베를린 공수 작전을 지휘하면서 여론의의 폭넓은 지지를 누린 바 있다. 거칠고 우락부락한 생김새에 시가를 질경 질경 씹어 무는 모습이던 리메이는 1963년 영화 〈닥터 스트레인지 러브〉 의 주인공인 공군 장군 잭 D. ...
1 2 3 4 5 6 7 8 9 10 다음


2014 대표이글루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방문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