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집시추방정책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집시들, 프랑스 좌파에게도 버림받다!"

[집시]"위선에는 국경이 없다!"[프랑스][집시 추방]"침묵속에 집시 추방이 재개되다!"프랑스 파리- 르몽드 보도2012년 8월 13일르몽드 보도에 따르면, 여름이 한창인 가운데 단행된 프랑스내 집시 추방이 미미한 반응만을 초래하고 있다고 한다. 2년전 유럽을 뒤흔든 사르코지의 집시추방정책 때와는 다르게, 이번의 프랑스 좌파 정부가 시작한 집시추방은 침...

[미국]"사르코지는 극우파 인가?" ^ ^

 [프랑스]<뉴스위크>가 사르코지를 유럽 극우파의 상징으로 만들때...프랑스 파리 - <르몽드> 보도...앵글로-색슨 언론이 다시금 니콜라 사르코지에게 한방 먹였다. 영국<이코노미스트>가 지난 9월 사르코지가 <편협한 대통령>이라 조롱한 이후, 이번은 미국 주간지 <뉴스위크>가 프랑스 국가원...

유럽연합, 집시추방 프랑스에 법적 조치키로

다음은 <연합뉴스> 보도이다.유럽연합(EU)이 집시추방으로 논란을 빚은 프랑스에 대해 법적 조치를 취하기로 결정했다.EU 집행위원회는 29일 열린 주례 집행위원단 회의에서 프랑스가 역내 주민의 자유로운 이동을 보장하는 공동체 규범(지침)을 충실하게 국내법에 편입시키지 않았다면서 이러한 입장을 밝혔다.

[만평]갈리아족 사르코지의 제노포빅스?

갈리아족 제노포빅스 사르코지의 모험!여기서 제노포빅스란, 외국인 배격주의, 제노포비 와 아스테렉스를 합성한 단어다. ^ ^즉, 외국인을 배격하는 아스테릭스가 바로 니콜라 사르코지라는 것이다.만평에서, 사르코지는 다음과 같이 말한다."이들 집시들과 무슬림들은 미쳤다!"그리고, 사르코지가 발로 차는 존재는 추방명령서를 손에 든 집시여성이며,부르카를 착용한 ...

"하나의 유령이 유럽을 배회하고 있으니..."

"이 글에서 편의상, 니콜라 사르코지와 실비오 베를루스코니를 페탱의 두아들이라 부르기로 한다."  [이탈리아]공포의 인터내셔널은 인간종족을 대상으로 할 것이다.집시문제는 프랑스 와 이탈리아의 관점이 서로 유사하다는 것을 보여준다. 유럽을 더 박애적이고, 개방적으로 만드는 대신, 로마와 파리는 타자에 대한 거부를 선호하고 있는 것으로 보...

페탱 원수의 아들들!

[프랑스]베를루스코니가 사르코지의 정책에 동의하다<페탱 원수의 아들들!> 이렇게, 한 이탈리아 일간지가 니콜라 사르코지 대통령과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총리를 일면에 보도했고, 이는 그들의 집시 정책이 유사하기 때문이다. 프랑스에 대한 유럽연합의 비판이 쏟아지자, 베를루스코니가 프랑스 대통령에 대한 자신의 지지를 확인했다. 그는 프랑스 일간지 &...

[자료]프랑스 내무부의 8월 5일 공문...

다음은 지난 2010년 8월 5일, 파리의 프랑스 내무부 장관 비서실장 미셸 바르가 작성한 정부문서이고,각 지방 경찰청에 불법 정착촌 철거를 지시하고, 특히 집시 정착촌 철거가 시급하다고 강조하고 있다.이는 현재 프랑스 정부가 추진 중인 집시추방정책의 일환으로 진행 중인 집시정착촌 철거를 위한 행정적 근거가 된다.이 글에서는 이 문서에서 논란이 되는 그...

[사진] 유대인 과 집시 어린이...

위의 사진은 아우슈비츠 화장장 근처에서 촬영된 것이라 알려진 사진이고,사진 전경에 두 손을 모으고 렌즈를 응시하는 소녀가 주목된다.이 사진에 나온 모든 유대인들은 아마도 1시간안에 가스실에서 죽고, 그 날안에 소각까지 완료가 되었을 것이다.아래 사진은 프랑스의 한 집시마을 철거 중에 촬영된 것이라 알려진 사진이고,역시 사진 전경에, 고개를 돌려 렌즈를 ...

루마니아 대통령의 한마디...

(프랑스의 집시 추방과 관련해서)"우리는 이 문제에 솔직해야 한다. 위선을 떨쳐내지 않으면 집시 문제는 해결될 수 없기 때문""우리는 정직해야 한다. 파리에서 송환된 집시들은 루마니아에 머물지 않을 것이다. 조만간 그들은 루마니아를 다시 떠나 프랑스나 다른 유럽 국가로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들은 일종의 문화적 특성이 있다. 이곳저곳을 떠돌고,...

사르코지, 집시문제로 유럽과 충돌...

보도에 따르면,지난 16일 목요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유럽연합 정상회담의 오찬회동에서,주제 마누엘 바로수, 유럽연합 집행위원장 과 니콜라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이 서로 언성을 높이면서분위기를 험악하게 만들었다고 한다.문제의 발단은 , 사르코지가 얼마전에, 비비안 레딩 유럽연합 사법,기본권 담당 집행위원이 한 기자회견에서프랑스 의 집시 추방이 "제2...
1 2 3 4


2014 대표이글루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방문자

광고

2018 대표이글루_h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