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일본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

"이시와라 간지, 황도파인가, 통제파인가?"

[36년] 서안 사변의 장개석과 스탈린?일반적으로 이시와라 간지는 일본 육군 통제파로 분류된다. 이시와라는 나가타 데쓰잔과 친했고, 그를 존경했고, 나가타도 이시와라를 중용했다. 하지만, 다른 한편으로 이시와라는 같이 통제파로 분류되는 도조 히데키와는 철천지 원수였다. 두 사람의 갈등은 1937년 이시와라가 관동군 부참모장으로 좌천당하면서 정점...

"히로히토와 파시즘?"

[36년] 서안 사변의 장개석과 스탈린?오늘의 우리는 히로히토를 파시스트로 간주할 수 있다.하지만, 정작 히로히토는 파시즘을 우리와는 다른 관점으로 이해하고 있었다. 히로히토에게 파시즘은 무엇이었는가?허버트 빅스에 따르면 다음과 같았다.1932년의 5월 15일 사건으로 청년장교들에 의해서 이누카이 쓰요시 총리가 잔인하게 암살당하고, 후임 총리를 물색하는...

일본 청년장교 운동과 박정희?

[36년] 서안 사변의 장개석과 스탈린?1991년 <월간조선> 7월호, 이병주의 '대통령들의 초상'에 따르면,일본 군국주의의 청년장교 운동에 대한 박정희의 해석을 알 수 있다.다음은 부산일보의 황용주와 박정희의 대화이다.(중략)"일본의 군인이 천황절대주의자 하는 게 왜 나쁜가. 그리고 국수주의가 어째서 나쁜가."(박정희)"그것은 고루한 생각으...

"히로히토는 청년장교들을 혐오했다."

[36년] 서안 사변의 장개석과 스탈린?청년장교들의 천황 숭배는 이루어질 수 없는 맹목적 짝사랑이었는가? 1930년대 일본 육군의 급진주의 우파 청년장교운동은 "존황토간 尊皇討奸 Sonnō Tōkan"  “Revere the Emperor—Eliminate the Evils"을 주장했다. 즉 즉 천황을 받들어, 사악한 무리들을 처단하자...

"기타 잇키에게 생활비를 준 것은 누구인가?"

[36년] 서안 사변의 장개석과 스탈린?혁명가에게 윤리란 무엇인가? 혁명에는 윤리도 타도 대상인가? 자신이 타도해야 할 적으로부터 돈을 수수하는 행위의 도덕성은 혁명가에게 문제가 되지 않는가?쇼와 유신의 사상을 만든 급진 사상가 기타 잇키의 주요 주장들 중 하나는 재벌 타도였다. 타도라는 구호에도 불구하고, 기타 잇키에게 자금을 지원한 것은 또...

[34년] "네빌 체임벌린은 반미, 친일파였는가?"

[36년] 서안 사변의 장개석과 스탈린?1934년 영국은 극동에서 만주사변 이후 일본의 부상에, 유럽에서 히틀러의 나치 독일의 위협에 직면했다.  당시 영국 재무장관이었던 네빌 체임벌린은 독일의 위협과 일본의 부상에 대한 국방 계획 마련을 요구했다. 재무장관으로 영국 국방비 절감을 위해 고심하던 체임벌린은 극동에서 일본과의 타...

[30년] 에티오피아에 대한 일본제국의 야심? ^^

[36년] 서안 사변의 장개석과 스탈린?오늘날 중국의 아프리카 진출과 투자가 화제지만, 1930년대에는 그 주체가 일본이었다. 1930년대 초에 일본과 에티오피아의 관계는 말그대로 뜨거웠다. 양국은 각각 아시아와 아프리카에서 서양 강대국을 무력으로 격퇴한 공동의 경험을 공유했다. 에티오피아가 1896년에 아두와 전투 Battle of Adwa ...

기시 노부스케, "기타 잇키에 대해서"

[일본 군국주의]"쇼와 유신과 공산주의?"기타 잇키의 저작은 전쟁 일본에서 청년장교와 대학생들의 관심을 끌었다.후에 일본 총리가 되는 기시 노부스케는 동경 제대 재학 시절 동안, 검열을 받지 않은 원본으로 기타 잇키의 저작을 공부했다고 회고했다. 그에 따르면, "수도사가 성경을 공부하듯이, 민족주의 열정에 몰입되었고" , 그는 기타의 주장이 철...

[일본 군국주의]"쇼와 유신과 공산주의?"

쇼와유신 사상은 천황에 대한 충성이라는 전통사상과 함께 ,현대적 혁명 사상을 포함했던 관계로, 일본 일부 보수파는 이를 '변종' 공산주의로 간주하기도 했다.32년 5월 15일 사건 이후, 후쿠오카의 니시니시 지는 정치와 혁명을 입에 담는 장교들이 1917년의 러시아와 유사한 혁명적 상황을 연출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34년에 일본 의...

[35년 봄] 나가타 데쓰잔 암살 미수 사건

[36년] 서안 사변의 장개석과 스탈린?황도파 청년 장교의 시각에서 나가타 데쓰잔은 악당의 수괴였다. 그가 쇼와 유신을 결정적으로 방해한다는 것이었다. 35년 7월의 마자키 강제 전출 사건 이전부터, 나가타 암살 계획이 있었다. 1935년 봄, 나가타 장군이 만주를 시찰 방문할 동안, 무라나카를 위시한 황도파 청년장교들이 비밀리에 그의 뒤를 밟았다. 무...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


2014 대표이글루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방문자

광고

2018 대표이글루_h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