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유럽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경제위기가 언어에 미치는 영향?"

[유럽][경제위기][유로존 위기]사진은 베를린의 한 낙서"나도 위기, 너도 위기, 그와 그녀도 위기,우리도 위기, 당신도 위기,하지만 그들은 웃는다!"-여러가지 정황상, 이 낙서에서 그들은 트로이카라 추정된다. 트로이카란 유럽인의 공적으로 간주되고 있고, 국제통화기금,유럽 중앙은행,유럽연합 집행위원회를 의미한다.인터내셔널 해럴드 트리뷴지 보도에 따르면,...

"식량 지원이 필요한 수백만명의 유럽인들!"

폴 크루그먼,"유로존 위기가 복지 때문일까?"[유럽][유럽연합][유로존][유럽 위기]적십사의 식량 지원이 필요한 수백만명의 유럽인들 슈피겔 온라인 보도에 따르면, 유럽연합의 경제위기로 빈곤층이 급증하면서, 적십자 같은 구호기관의 식량,물,쉼터 지원에 의존하는 사람들이 점점 증가추세라 한다. 물론 독일은 상대적으로 이같은 추세가 미미하지만, 스페...

에코,"유럽이 과테말라가 될수도 있다?"

"누가 동아시아의 드골과 아데나워가 될 것인가?"에코,"유럽의 장래에 대한 전망?"움베르토 에코는 2003년 5월 이탈리아의 라 레푸플리카 지에 기고한 유럽의 전망이라는 글에서, 유럽의 장래에 대해서 다음과 같이 전망하고 있다.헤겔 철학에서, 상황은 현실대로 진행되고, 이것은 이성적인 것이라 규정했듯이, 유럽은 어쩔 수 없이 고립되거나 작은 조각으로 분...

유럽연합의 위기에도 불구하고...

"누가 동아시아의 드골과 아데나워가 될 것인가?"[유럽][유럽연합] 움베르토 에코의 유럽의 전망이라는 글에 따르면, 유럽연합의 몇가지 한계에도 불구하고 다음은 역사적으로 평가해야 한다고 한다.프랑스 철학자이자 장관인 뤽 페리는 2002년 12월 파리에서 열린 평화 세미나에서, 이제 독일에 대한 프랑스인의 전쟁 의식은 상상할 수 없는 일...

"독일 선거에, 올랑드 웃고, 메르켈 울다!"

[르몽드 사설][독일][긴축정책][재정협약][메르켈][올랑드]"앙겔라 메르켈에 대한 정치적 경고"프랑스 파리- 르몽드 사설2012년 5월 14일5월 13일 일요일, 독일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 지방선거에서의 앙겔라 메르켈 총리의 보수정당인 기독교민주당의 패배는 독일 총리에게는 나쁜 소식이지만, 이제 곧 취임해서, 화요일 베를린을 방문해서 메르켈과 회담하...

[독일]메르켈,"성장정책을 수용할 용의가 있다!"

[유럽][유럽연합][유로존][긴축정책]앙겔라 메르켈,"성장정책을 수용할 용의가 있다!"유럽의 재정정책에 대해서 유럽 각국이 긴축이냐, 성장이냐 여부를 놓고 대립 중인 가운데, 독일의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성장 정책을 수용할 준비가 되었다고 발언했다고 한다. 메르켈은 4월 28일, 독일의 한 일간지와의 대담에서, 오는 6월 28-29일의 유럽 정상회담에서...

[독일]"사면초가의 앙겔라 메르켈?"

"프랑스대선 1차투표 결과"[유럽][유럽연합][유럽 재정위기][유럽 재정정책][긴축정책]"독일의 고립 위기"2012년 4월 24일프레스유럽 보도"유럽이 붕괴를 향해 나아가고 있는가?"라고 독일 경제지, 한델스블라트 <Handelsblatt> 가 경고했다. 프랑스에서 극우파 국민전선이 대선에서 18%의 지지를 획득하고, 네덜란드에서 극우 인종차...

"소련 몰락이후 유럽에서 미국의 역할은?"

전후 세대의 미국과 유럽 지도자들의 큰 업적은 미국이 유럽에 조직적으로 묶여있지 않으면, 이후 어떠한 상황에서도 대서양의 양측이 피해를 볼 수 밖에 없다는 것을 인정한 것이다. 이것은 소련 몰락 이후에도 여전히 사실이다. 재통일 이후 독일은 너무 강해졌고, 기존 유럽의 제도들만으로는 독일과 나머지 유럽 국가들간의 균형을 유지할 수 없다.독일과 러시아가 ...

폴 크루그먼,"유로존 위기가 복지 때문일까?"

[유럽][유럽연합][유로존][유로]"인플레이션은 문제가 아니라,해법이다!"폴크루그먼과의 대화프랑스 파리 - <르몽드> 보도2012년 1월 30일르몽드- 미국의 관점에서, 유로존 위기를 어떻게 보는가?폴 크루그먼 - "메르코지"의 등장에도 불구하고, 나는 개인적으로 현재 발생하는 것에 대해 매우 우려한다. 유럽이 어떻게 작동하고 있고, 문제를 ...

키신저, 유럽에 대해...

"유럽? 전화번호가 몇 번이야?""L'Europe, quel numéro de téléphone ?"- 헨리 키신저. 1970년- 유럽은 통일을 지향하면서도 항상 분열되어 있다는 것을 비꼬는 말.가령, 국제문제가 발생해서 국가정상이 전화를 걸 일이 생기면, 미국에는 백악관에, 한국에는 청와대에 걸면 되지만, 유럽은 이에 상당하는 번호가 없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2014 대표이글루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방문자

광고

2018 대표이글루_h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