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소요사태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르몽드 사설]청년+경찰 =원한?

프랑스 교외빈민가는 불타고 있는가?프랑스 르몽드 사설 보도2017년 2월 10일제목 - 청년과 경찰 관계는 원한을 만드는 기계장치인가?- 프랑스는 유럽 국가들 중에서 경찰에 대한 국민의 신뢰도가 가장 낮은 나라이다.경찰과 청년의 관계, 특히 교외의 빈민가에서, 충돌이 끝도 없고, 출구도 없는 것처럼 보인다. 정규적으로, 충돌의 드라마가 일상적으로 연출되...

[알제리,튀니지]"청년들이 저항하는 이유는?"

알제리 청년,"우리를 분노하게 만든 것은?" 북아프리카 청년들이 저항하는 이유는?프랑스 파리 - 주간지 <쿠리에 엥테르나쇼날> 사설 보도...바야흐로 아마르티아 센의 책을 재독할 때다. 이 인도출신 경제학자는 노벨경제학상 수상자로, 그는 기아,경제개발 그리고 민주주의 간의 관계에 대한 결정적인 지적을 한 바 있다. 그의 분석틀은 알제...

튀니지,알제리, "청년들이 봉기하다!"

[알제리] [튀니지]프랑스 쿠리에 엥테르나쇼날 표지기사..."튀니지, 알제리 : 청년들의 항쟁은 어디까지 나아갈 것인가?"- 지난 2010년 12월 17일, 한 청년이 총격으로 사망한 이후, 튀니지에서는 매일 소요사태가 발생 중이다. 뿐만아니라 알제리 쪽에서도 긴장이 고조된 상황이며, 청년들이 심각한 사회적 불의에 저항하고 있다.- 당국의 탄압에도 불구...

알제리 청년,"우리를 분노하게 만든 것은?"

알제리 청년의 한마디..."우리가 분노하는 것은 물가폭등이 아니라, 환멸때문이다! " [알제리]“우리는 환멸을 느끼는 청년들이다. »프랑스 파리 - <르몽드> 보도...니마 B.의 증언- 나는 알제리에서 살고 있고, 나는 1988년 같은 정치적 격변이 있기를 바란다. 나는 이 나라를 사랑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왜 이런 욕망을...

[튀니지]청년 소요사태로 인해 최소 23명 사망...

알제리 청년의 한마디...프랑스 <르몽드>에 따르면,지난 주말 튀니지에서 발생한 청년시위대와 공권력 간의 충돌 과정에서공권력이 시위대에 발포,최소 23명 이상이 사망했다고 한다.현재, 튀니지 청년들은 살인적인 식료품 물가 상승 과 실업률에 분노하고 있다고 한다.

[프랑스]유리창을 파괴하는 청년을 시민이 말리자...

이 동영상을 보면,상점 유리창을 파괴하는 청년을 한 시민이 말리자,이 시민을 동료 청년이 발로 날라차기 하는 장면이 나온다.2005년 교외빈민가 소요 사태 이후 두드러진 현상 하나는,이렇게 사회운동이 격화될때,이 틈을 타, 상점을 약탈하거나, 차량을 방화하는 청년들이거리에 등장한다는 것이고,이는 우려할 만한 것이다.- 관련 기사를 보니,운동측에서, 이 ...

[프랑스]새로운 소요사태 발생-<여행자들>은 누구인가?

<뤼기 뒤크네 의 유족들이 그의 죽음에 눈물을 훔치고 있다. 2010년 7월 19일, 생테냥>프랑스 언론 보도에 따르면,루아르에세르 주의 Loir-et-Cher 생테냥 Saint-Aignan에서 새로운 소요사태가 발생했다고 한다.하지만,이번은 이민자2세 청년들이 아니라, 흔히 <여행하는 사람들>이라 불리는 사람들이다.프랑스에는 Ge...

[프랑스]동남부에서 소요사태 발생...

외신 보도에 따르면,프랑스 동남부 알프스 지역에 위치한 그르노블의 교외 빈민가에서 16일 이민계 청소년들이 가게와 차량에 불을 지르고 경찰과 총격전을 벌이는 소요가 발생했다. 이날 소요는 전날 그르노블 교외 온천휴양지 위리아주레뱅에서 총기로 위협하고 카지노를 턴 27세의 카림 부두다가 경찰의 총에 맞아 숨진 사건이 발단이 됐다.30여 명의 젊은이는 교외...

[프랑스]빌리에르벨 교외빈민가 폭동 3주년...

최근 프랑스 사회에서 주목할 만한 공간은 바로 교외빈민가즉, 불어에서 <방리유> 라 부르는 곳이다.2005년 10월 파리 근교 클리시-수-부아 에서 시작된 소요사태는전국적으로 확산된 적이 있고,당시 보르도에서 살던 나는, 파리 변두리에 사는 친구에그 친구 자동차의 안부를 걱정하는 전화를 걸게 만든 적이 있다.폭동에 ...

프랑스 파리 교외 빈민가에서 이민자 소요사태 발생...

다음은 연합통신의 보도이다.9일 밤(현지시간) 파리시 동부 외곽 바뇰레시에서 피자 배달원인 18세 청소년 1명이 경찰의 검문을 피해 오토바이를 타고 달아나다 길모퉁이에서 중심을 잃고 벽에 부딪혀 병원으로 옮겨지던 중 숨졌다.이 청소년이 숨졌다는 소식이 전해진 뒤 이 지역 젊은이 수십여명이 집결, 경찰을 향해 화염병과 돌을 던지면서 반발했는가 하면 일부는...
1 2


2014 대표이글루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방문자

광고

2018 대표이글루_h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