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샤리아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영국]이슬람율법 위원회와 법앞의 평등 문제...

영국 무슬림,"프랑스와 비교하면 영국은 낙원이다!" 세계화된 다문화적 다인종 사회에서, 사회의 근본적 가치는 문화적 다원주의인가 아니면 법앞의 평등이 문화적 다원주의에 우선되는가? 영국 BBC 방송 보도에 따르면, 영국에 30개의 이슬람 율법 위원회( Sharia councils 샤리아 위원회) 혹은 샤리아 법정 Sharia "courts"이 ...

[샤를리 엡도]"놈들은 결과를 예상했다!"

샤를리 엡도 테러, 용의자 1명 체포...% 밑에서 소개하는 글은 본 블로그의 입장과 상관없다.단지, 과격파 무슬림이 이번 테러 사건을 보는 입장을 소개하기 위함이다.[샤를리 엡도][무슬림][표현의 자유]제목- 놈들은 결과를 예상했다.사건을 바라보는 이슬람 과격파의 시각은?미국 USA today 기고문2015년 1월 8일저자- 안젬 추다리 An...

[말레이시아]맥주 마신 무슬림 여성 ‘태형’ 논란

다종교 국가인 말레이시아에서 맥주를 마신 무슬림 여성에게 태형이 선고되자, 이슬람법의 엄격한 적용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이 22일 보도했다.신문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이슬람 법정은 최근 파항주 쿠안탄의 한 호텔 바에서 맥주를 마시다 종교당국의 급습으로 붙잡힌 무슬림 여성 카르티카 수카르노(32·사진)에게 태형 6대를 선고했다.말레이...

[한국경제] 위협받는 이슬람 여성인권

말레이시아에선 최근 한 무슬림(이슬람 교도) 여성에 대한 태형 선고를 둘러싸고 온 나라가 떠들썩하다. 전직 모델과 간호사였던 카르티카 사리 데위 수카르노(32)는 2007년 12월 파항주 쿠안탄의 한 호텔에서 맥주를 마시다 이슬람 종교경찰에 붙잡혀 이슬람 율법인 '샤리아'에 따라 1400달러의 벌금과 태형 6대가 선고됐다.지난 24일 이슬람 법원 측은 ...

[동아]“이슬람 여성도 바지입게 해달라”

형사처벌 위기 수단 여기자, 정식 재판 요구‘여성들에게도 바지 입을 권리를 달라!’바지를 입었다는 이유로 형사처벌될 위기에 놓인 아프리카 수단의 한 여기자가 힘겨운 법정싸움을 벌이고 있다. 30일 AP, AFP통신 등에 따르면 수단에서 기자로 활동하는 루브나 아메드 알 후세인 씨는 이달 초 수도 하르툼의 한 레스토랑에서 다른 여성 12명과 함께 경찰에 ...
1


2014 대표이글루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2018 대표이글루_history

2019 대표이글루_역사

방문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