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의 중국정책과 세력균형 그리고 소련?" Le monde

"영국의 중국정책과 세력균형 그리고 소련?"

1930년대 일본의 중국침략에 대한 영국의 정책은 어떻게 형성되었는가? 영국의 극동에서 소련의 역할을 어떻게 기대했는가? 이데올로기 적국인 소련은 극동에서도 불가촉 악당세력이었는가?

그레그 케네디  에 따르면, 불량국가 일본을 견제하기 원했던 영국은 중국에서 세력균형의 논리에 따라 행동했다고 한다. 이는 현실주의 논리에 따른 것으로, 이데올로기는 중요하지 않았다. 소련은 영국 체제의 이데올로기의 적인 공산주의 국가였지만, 침략국가 일본을 견제하는 균형추가 될 수 있었다는 것이다. (독일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를 기대할 수 있었다.) 실제로 소련은 1937년부터 일제와 싸우는 장개석을 지원했다. 영러 앙탕트의 가능성은 일본의 악몽이었다. [대륙국가 소련의 육군과 해양국가 영국의 해군이 파시즘 일본 봉쇄에 나섰다면? ㅠㅠ]

케네디는 일본이 소련을 제압할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고 주장한다. 일본은 1930년대 초 극동의 소련군 증강이 완료되지 못했을 때 연해주를 차지할 수 있었고, 특히 1937년 붉은 군대에 대한 스탈린의 대숙청 기간 동안 소련을 공격할 수 있었지만 그렇지 못했다는 것이다. 

반대로 일본과 소련의 화해 가능성은 영국의 악몽이었다. 이런 관점에서 1936년의 반-코민테른 협정은 일본의 패착이었다. 1936년의 독일과 일본의 방공협정 때문에 소련은 일본 견제에 나섰고, 장개석의 중국과 손을 잡았다. 이런 의미에서 방공협정으로 일본의 전략적 지위는 강화되기 보다는 차라리 약화되었다. 

참고-

Ishii, O. (2003). Book review, Anglo-American Strategic Relations and the Far East, 1933-1939. Greg Kennedy. London, Frank Cass, 2002, 313 pp., ISBN 0-7146-5188-5. International Relations of the Asia-Pacific, 3(2),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