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43년 국민당 기관지가 주장한 전후 일본의 처분 방안? Le monde



중화민국 국민당의 기관지 중앙일보는 1943년 10월 15일, "일본의 전후 처분 문제에 대해서" "The Problem of Postwar Treatment of Japan" 라는 제목의 사설을 실었다.

사설에 따르면, 일본에 대한 연합국의 전후 정책은 다음을 포함해야 했다.

1. 일본은 단지 소수의 군대만 유지한다.

2. 일본의 항공력을 제거한다. 

3. 일본의 군수 산업을 없앤다. 

4. 주요 전범의 처벌

5. 천황과 제국헌법 문제의 "적절한 처리"

6. 일본인을 민주주의 사상으로 재교육시킨다.

7. 한국의 독립

8. 대만과 류큐 그리고 만주의 중국 반환.

9. 남부 쿠릴 열도와 일본의 위임 통치령에 대한 국제 관리.

10.  태평양에서의 일본 점령지를 원래 주인에게 돌려주고, 태국을 독립시킨다.

11. 홋카이도의 아이누 족을 해방시킨다.

-Xiaoyuan Liu, A Tentative Partnership: The United States and China Contemplate the Postwar Disposition of Japan and the Japanese Empire (Unpublished Ph.D. dissertation, University of Iowa, 1990), 44-45.


그러면서도 서양 제국주의에 대해 쐐기를 박았다.

"동아시아의 지속되는 평화를 위한 중요한 조건은 서양이 일본을 지원하고 중국을 탄압한 전통적 정책을 완전히 포기하는 데 있다."



덧글

  • 존다리안 2021/07/27 16:40 # 답글

    근데 저렇게 하고 한반도의 종주권을 중국이 해먹겠다는 것이 에러지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