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자가격리를 피하려고 거짓말한 대가는? Le monde


영국 가디언 보도 (9월 8일)에 따르면,

한 호주인이 자가 격리를 피하기 위해서 할아버지 문병을 주장하는 거짓말을 했다 들통났다. 

호주 경찰은 이 30세 남자를 고발했다. 그는 임종을 앞둔 할아버지 문병을 위해 허위 문서를 제출했다. 

이 남자는 시드니 공항에 도착, 호텔 격리를 시작했다. 하지만 다음 날 아침, 남자는 할아버지 문병을 위한 격리 해제를 위한 허위 문서를 제출하여 밖으로 나갔다. 

경찰은 후에 문서가 거짓임을 알아내고, 그의 할아버지가 병원에 없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월요일 경찰은 그를 시드니에서 체포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