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와 윤창중?" Le monde



목수정이 페이스북에서 한 문제제기를 보니,

만약 강경화가 박근혜의 외무장관이었다면, 윤창중 사건에 대해 어떻게 대처했을지 의문이 든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4 대표이글루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2018 대표이글루_history

2019 대표이글루_역사

방문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