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전] "미군 장군들이 핵무기 사용을 원했다." Le monde

[54년]지압,디엔비엔푸 공격을 연기한 이유는?

웨스트모어랜드와 존슨 대통령

2018년 10월 6일의 뉴욕타임스 관련 기사에 따르면, 

베트남전에서 미군 장군들이 핵무기 사용을 검토했다고 한다.

제목- U.S. General Considered Nuclear Response in Vietnam War, Cables Show

베트남전의 최대 어두운 순간은 사이공의 미군 장군들이 1968년에 남베트남에 핵무기를 배치하려는 작전을 가동했던 순간이었다. 하지만 린든 존슨 대통령이 작전을 막았다고 최근에 기밀 해제된 문서가 보여주었다. 

문서는 남베트남 주둔 미군 사령관 웨스트모어랜드의 오랫동안의 비밀 작전의 실체를 보여준다. 장군은 케산 전투에서의 패배에 몰린 미군을 위해서 핵무기를 자신의 지휘하에 두려했다. 

태평양 사령관의 승인 아래 웨스트모어랜드는 비밀 작전을 구상했다. 작전명 턱 골절 Fracture Jaw. 핵무기를 남베트남에 배치해서 북베트남군에 대해 사용할 계획이었다. 

존슨의 국가안보보좌관 월트 로스토가 이를 대통령에게 보고했고, 대통령이 작전 최소를 명령했다. 작전을 보고받은 존슨은 매우 당황했고, 로스토우를 통해 웨스트모어랜드에게 직접 작전 취소를 명령했다고 한다.

당시 배석자였던 톰 존슨 보좌관에 따르면, 존슨의 공포는 확전이었고, 1950년 처럼 중국이 전쟁에 개입하는 것이었다. 

존슨은 그의 장군들을 믿지 않았다. 존슨은 웨스트모어랜드를 존경했지만, 그는 장군이 전쟁을 운영하는 것을 허락하지 않았다. 


키워드 

베트남전 핵무기 웨스트모어랜드 린든존슨 핵전쟁 한국전쟁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