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조지 번디와 헨리 키신저 Le monde

1950년대에,

번디와 키신저는 하버드대 행정학과에서 함께 있었고, 이후 두 사람은 대통령 국가안보 보좌관이 되었다.

맥조지 번디는 케네디와 존슨의, 키신저는 닉슨의 국가안보 보좌관이 될 것이었다.

1957년에 출간된 헨리 키신저의 박사학위논문, 회복된 세계의 감사의 글을 보니 다음과 같은 문장이 있었다.

"특히 나는 자주 흥미로운 대화의 상대가 되어 주고 원고의 일부에 대해서 비평해준 맥조지 번디... 에게 많은 빚을 졌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