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김태형 감독과 전략? Le monde



뉴스원의 "키움 말고 SK요"…'승부사' 김태형 감독, 9월의 일화 라는 기사 중에

"장기 레이스를 치르면서 잡아야 할 경기, 놓아야 할 경기를 구분하는 것도 김태형 감독의 특징이다. "가 있었다.

김 감독의 특징이 그렇다고 한다면,

그렇지 않은 감독도 있다는 것인가? 

페넌트 레이스를 치르면서, 매 경기를 잡아야 한다는 강박관념에 사로잡힌 감독이 있다는 건가? ㅠㅠ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