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사설, 일본 화이트리스 배제에 대해... Le monde

"아베 신조가 동북아에서 왕따를 당했는가?"


7월 29일 조선일보 사설에 따르면,

일본 아베 정부가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한다는 결정을 내리는 상황에 대해서 이렇게 전망했다.

"한·일 양국 관계가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너게 만들어선 안 된다."


-8월 2일이 이번 한일갈등의 초기 분수령이 될 것 같다. 

한국은 사태의 장기화에 대비해야 되며, 동시에 출구를 위한 여지를 남기는 '절제있는' 보복 조치를 고민해야 한다. 갈등이 장기화 된다면, 갈등 속에서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는 장기 갈등 전략의 여지에 대해 고심해야 할 것이다. 즉 갈등은 지속하되, 피해는 최소화한다. 

한일 갈등 사태의 장기화는 동아시아 국제질서를 토마스 홉스 식의 자연상태, 즉 만인의 만인의 투쟁 질서로 만들 수도 있다. 이 경우, 비록 결국 승자가 된다고 하더라도 그것은 상처뿐인 영광이 될 수도 있다.

지난 7월의 일련의 사건들이 보여주듯이, 전적으로 신뢰할 만한 주변국이 부재한 상황에서 한국은 어려운 국제질서의 조정기를 맡이해야 할 수도 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4 대표이글루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방문자

광고

2018 대표이글루_h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