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지 유신에서 문재인이 배울 수 있는 것은?" Le monde

"아베 신조가 동북아에서 왕따를 당했는가?"


"문재인의 대일 갈등 전략과 메이지 유신?"


한국의 정부와 여당이 한일갈등을 국내정치에 이용하지 않기를 바란다.

하지만 만약 이런 경우를 가정해 본다면, 메이지 유신식으로 이렇게 정리할 수 있을 것이다. 

19세기말에 일본의 메이지 유신이 존왕양이, 토막부를 주장했다면,

문재인 세력은 존문양일, 토자한당을 주장할 수 있다는 것이다. 

여기서 사카모토 료마의 지혜를 추가한다면,

일단 토막부의 목표를 통해, 존왕의 과제가 달성되었다면, 양이의 주장은 잊혀지게 만드는 것이다. 즉 양이 보다 토막부의 가치를 중시해야 한다는 것이다. 

현재의 한일갈등을 내년 총선과 연결시킨다면,

한일 갈등은 반일 보다는, 토-자한당에 목표를 둔다는 것이다. 반일 감정이 고조되는 가운데, 반일 민족주의의 파고 속에서 책임있는 정치세력의 자세를 선거로 심판하는 것을 작금의 위기해소의 목표로 삼는다는 것이다. 

일단 토-자한당의 목표가 달성된 이상, 반일의 목표의 수위를 조절하면서, 서서히 양국관계를 정상화한다는 것이다. 

메이지 시대의 일본이 양이라는 구호를 통해 막부를 타도했듯이, 문재인의 한국은 반일을 통해 토-자한당할 수 있다는 것이다. 물론 황교안의 자한당이 반일 투쟁 기조에 적극 동참해 준다면, 고마운 일이다. 하지만, 만일 협력하지 않는 모습을 보여준다면, 반일 여론전으로 자한당을 심판하고, 이후의 국내 정치 안정을 통해서 한일관계 정상화를 추진할 수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메이지 유신 이후 일본은 양이라는 과제를 잊고, 국제사회와 협력하는 국가운영을 보여주었다. 양이에 대한 이토 히로부미의 관점 변화가 이를 잘 보여주었다. 

이를 위해서 반일 감정의 수위를 정부,여당이 조절하는 것이 필요하고, 기왕 조성된 반일 감정 속에서, 어떻게 하면 가장 바람직한 정치 환경을 조성할 수 있는지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이런 점에서 문재인에게 필요한 것은 조국 수석이기 보다는 한국의 사카모토 료마다. 



덧글

  • 2019/07/22 23:29 # 삭제 답글

    말씀하신 건 엠팍 등 여러 사이트에서 이미 하고 있지않나요?

    그리고 이미 이슈가 된 시점에서 정치적으로 이용이 안될수가 없죠..

    그래도 정부가 여러가지 고민이 많겠지만 외교적으로 잘 대응하여 해결되었으면 합니다.
  • 파리13구 2019/07/22 23:41 #

    그렇습니다...
  • 2019/07/25 11:23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9/07/25 11:24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4 대표이글루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방문자

광고

2018 대표이글루_h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