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기 조선징집병 장씨의 증언... Le monde

대만과 일본 그리고 제2차세계대전?



다카시 후지타니에 따르면, 1944년에 징병된 제1기 조선 징집병 출신의 장씨는

일본 군대 내부에 조선인 차별은 없었다고 진술했다. 

다카시가 왜냐고 묻자, 장씨의 대답은

"우리는 군인이었기 때문에 그럴 수 없었다. 우린 모두 총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렇죠?"

그는 웃으면서 말했다. "만일 그들이 우리를 넘보면, 어떤 일이 벌어질 지 알 수 있지요?" 


출처-

다카시 후지타니, 총력전 제국의 인종주의-제2차 세계대전기 식민지 조선인과 일본계 미국인, 푸른역사, 2019.487-488.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4 대표이글루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방문자

광고

2018 대표이글루_h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