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9년]영국의 3단계 전쟁전략은? Le monde

[36년] 서안 사변의 장개석과 스탈린?


1939년 3월 히틀러가 프라하를 점령했을 때, 체임벌린의 유화정책은 끝장났다. 비로서 영국은 히틀러에 대한 양보가 무용지물이란 사실을 알게되었다.

39년 봄, 영국 참모본부 위원회가 이탈리아와 독일에 대한 전쟁 계획을 마련한 것은 바로 이 같은 상황에서 였다. 이 계획은 2개의 전제를 가졌다 : 프랑스군이 전쟁 초기 서부 전선에서 독일의 진격을 막을만큼 충분히 강해야 한다. 영국은 지상군 지원은 최소한에 그쳐야 했다.

영국은 장기전을 구상했고, 전쟁은 3단계를 거칠 것이었다. 영국 재무부는 만약 독일이 재무장을 위해서 차관을 계속 빌린다면, 곧 파산할 것이라 전망했다. 그렇기 때문에, 독일은 전쟁 초기에 프랑스에 대한 파상 공세를 통해서 전쟁을 단기에 끝내려 할 것이 분명했다. 미약한 수준의 육군력을 가진 당시 영국은 전쟁 초기에 프랑스를 지상에서 크게 도울 수는 없었다. 다만, 이집트로부터 영국은 이탈리아에 대한 반격을 수행할 수 있었다. 전쟁의 제1단계 동안, 극동에서 평화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했다. 영국 함대가 지중해서 이탈리아를 상대할 동안, 이탈리아 세력을 제압하기 이전까지 싱가포르로 함대를 파견할 수 없었기 때문이었다. 

전쟁의 2단계는 다음과 같았다. 전쟁 전략 대로, 독일의 초기 대공세를 몇 달 동안 저지하는데 성공한다면, 전쟁은 제2단계에 돌입하게 될 것이었다. 연합국은 자신의 자원을 동원할 것이었고, 영국 해군의 재해권 덕분에, 식민지와 중립국 교역국의 자원을 동원할 동안, 경제 봉쇄를 통해 이탈리아와 독일을 굶길 예정이었다. 

그리고 마지막 3단계는 개전 2년 후에 시작할 예정이었다. 동원을 완료한 연합국 세력이 독일에 대한 반격에 돌입, 독일의 주력군을 격파할 예정이었다.

출처-

Ferris, J., & Mawdsley, E. (Eds.). (2015). The Cambridge History of the Second World War, VOLUME I- Fighting the War, Cambridge University Press. 30-31.


결국 프랑스가 불과 수주 만에 독일에 무릎을 꿇은 것이 역사를 바꾸었다. ㅠ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4 대표이글루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방문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