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대전략? 사카모토 료마와 야마가타 아리토모 Le monde

[36년] 서안 사변의 장개석과 스탈린?




메이지 유신 이후의 일본의 대전략은 지리와 국가전략과 관련하여 두 개의 지적 전통이 존재한다고 한다. 

1867년에, 유신의 주역인 사카모토 료마가 강한 해군력을 주장한 국가전략 기초를 위한 8개조의 계획을 제안했다. 이에 따르면, 일본에게 바다는 무역과 경제 안보를 위한 원천이며, 침공에 맞선 방벽이었다. 

사카모토의 해양 사상과 대비되는 것은 메이지의 과두들 중 하나인 총리 출신의 야마가타 아리토모의 전략사상이었다. 그는 1890년 제국의회 연설에서, 대륙을 중심에 둔 전략사상을 주장했다. 그는 일본의 외교 군사 문제에 관한 의견서에서 국가의 독립자위의 길은 주권선과 이익선을 정해 이것을 지키는 데에 있다고 했다. 

그의 전략은 다음과 같았다. : "주권선은 일본의 영토로 이것을 수호하는 것은 당연하다. 하지만 이를 위해서는 이익선, 즉 인근 지역에서 본토의 안위와 서로 밀접하게 관련되는 방면도 방어하지 않으면 안된다. 물론 열강 중에 일본의 본토에 침입하려는 국가는 없지만, 이익선을 확보하지 않는 이상 본토의 안전을 확실하게 보장할 수 없다. 이를 위해, 이익선에서 만약에 각국의 행위가 일본에 불리하게 될때, 우리는 책임을지고 이를 막아야하고, 부득이한 경우 무력을 행사해서 우리의 의지를 달성해야만 한다는 것이다. "

1890년 당시, 이익선에 대한 일본의 주장이 가지는 함의는 한반도를 러시아와 청 제국의 세력권 밖에 두도록 유지하겠다는 다짐이었다. 그리고 1937년, 한국과 만주가 주권선의 일부가 되었고, 중국 대륙은 이익선이 되었다. 이후 대동아공영권을 주장하는 범아시아주의가 대두하면서, 야마가타 사상의 일부 수정이 있었다. 1945년이 되면, 중국이 주권선의 일부가 되었다. 

대전략의 관점에서, 1943년까지, 대전략에 대한 일본의 논쟁은 주권선과 이익선의 범위에 대한 것이자, 그것을 어떻게 지킬 것인지에 대한 것이었다. 


참고-

Patalano, A. (2015). Feigning grand strategy -Japan, 1937–1945. In J. Ferris & E. Mawdsley (Eds.), The Cambridge History of the Second World War (The Cambridge History of the Second World War, pp. 159-188). Cambridge: Cambridge University Press. 176.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4 대표이글루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방문자

광고

2018 대표이글루_h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