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년]이시하라 간지가 중일전쟁을 반대한 논리는? Le monde

[36년] 서안 사변의 장개석과 스탈린?


[이시라하 간지의 논리]

1936년 여름, 2/26사건 이후 육군내 황도파에 대한 숙청이 한 창인 상황에서,
이시하라 간지는 통제파의 중국 진출 논리를 다음과 같이 비판했다고 한다.

왜 가장 위험한 적이 전통적인 숙적인 러시아인, 이 때에 중국과의 전쟁이란 위험을 감수해야 하는가? 한번에 두 개의 전쟁을 치르는 것은 약한 중공업을 가진 일본에게 자살이 될 것이다. 대신에 일본은 소련과의 전쟁 준비를 마칠 때까지 생산력을 발전시키는데 모든 힘을 집중해야 한다. 중공업에서의 자급경제를 완성하기 위해서, 일본은 일련의 5개년 계획을 통해서 만주의 자원을 개발해야 하며, 그 동안 러시아,중국과의 충돌을 피해야 한다. 1952년, 일본 경제가 정점에 도달하면, 러시아에 대한 전면전을 벌일 수 있으며, 승리가 가능할 것이다. 이것만이 일본을 구할 수 있으며, 중국과 동남 아시아에 대한 진출을 주장하는 통제파의 주장은 영국과 미국과의 전쟁을 초래할 것이라 이시하라는 주장했다. 만약 이런 일이 발생한다면, 일본의 진정한 적이 러시아에게만 이익이 될 것이다. 이시하라에 따르면, 일본의 진정한 위험은 도쿄에 도사린 것이 아니라, 만주에 있다고 주장했다. 

John Toland. The Rising Sun: The Decline and Fall of the Japanese Empire, 1936-1945, Modern Library; Reprint edition (May 27, 2003),36.



덧글

  • 까마귀옹 2018/09/03 15:54 # 답글

    이시하라 간지를 보면 분명 1차원적인 바보는 아닌데......단순히 '활동의 폭을 찾지 못한 인재'라고 보기에는 또 능력 면에서 엉성한 부분이 많고. 저로선 평가하기가 좀 어려운 인간입니다.
  • 파리13구 2018/09/03 15:57 #

    저도 동감입니다. ^^
  • 2018/09/09 01:33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4 대표이글루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방문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