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소전쟁과 독일에 대한 일본여론의 변화?" Le monde

[36년] 서안 사변의 장개석과 스탈린?




독소전쟁 발발 이전, 마쓰오카 요스케가 일본 외무장관에 있을 동안, 일본은 삼국동맹의 의무를 적극적으로 지킬 것을 약속했다. 

가령, 41년 5월 마쓰오카는 도쿄의 미국대사 그루에게, 다음을 통보했다. 즉 대서양에서 일본 외무장관은 미국의 호송 때문에 미국과 독일의 전쟁이 발발한다면, 조약이 확실히 적용될 것이란 경고였다. 마쓰오카에 따르면,만약 대서양에서의 해상 행동에서 전쟁이 발발한다면, 미국이 공격자로 규정될 것이라 말했다. 그리고 일본 외무장관은 이 경우, 삼국동맹 조약 제3조에 따라, 일본도 전쟁에 가담하게 될 것이라 주장했다. 따라서 그는 미국이 제대로 된 합리적인 행동을 한다면, 그것은 중립이라는 가면 뒤에서 전쟁행동에 돌입하는 것 대신에 독일에 대해 공개적으로 선전포고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Grew's report on this talk is in Foreign Relations: Japan, II, 145-48. ; Herbert Feis, The Road to Pearl Harbor ( Princeton: Princeton University Press, 1950) , p.202에서 재인용.]

하지만, 삼국동맹의 의무에 대한 일본의 적극성은 6월의 독소전쟁의 발발과 더불어 쇠락하고, 일본정책의 독립성이 강화되었다. 독소전쟁 직후에 마쓰오카가 경질되면서, 일본은 삼국동맹과 독일로부터 점점 멀어지게 되었다. 

일본정부의 검열 하의 일본언론의 보도도 마찬가지의 변화를 겪었다. 독소전쟁 이후 ,일본 언론은 삼국동맹이 일본외교의 초석이라고 더 이상 주장하지 않게 되었다. 마쓰오카의 경질에도 불구하고, 개각을 단행한 고노에 내각은 삼국동맹 조약을 파기하지는 않았지만, 일본 외교정책의 독립성을 강화시켰다. 고노에는 "우리 스스로가 우리 자신의 힘에 의존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주목할 것은 대서양에서의 미국과 독일의 선전포고되지 않은 전쟁에 대한 일본 언론의 상대적 침묵이었다. 대서양에서의 미국의 해군 활동은 거의 언급되지 않았다. 삼국동맹도 거의 기사로 다루어 지지 않았고, 미국의 유럽 전쟁 개입 문제도 일본언론의 관심사가 아니었다.

8월의 루스벨트와 처칠의 대서양 헌장 선포 관련 보도도, 이는 나치 독일에 대항한 선언이며, 일본과는 무관하다고 일본언론은 보도했다. 

9월 4일의 대서양에서 독일 유보트가 미국 구축함 그리어 호를 공격한 사건에 대해서, 일본언론은 미국과 독일 사이의 사건일 뿐이라 해석했다. 

독일 선전당국의 선전공세에도 불구하고, 독소전쟁에 대한 일본언론의 보도는 독일의 승리에 대해 점점 의혹을 제기했다. 미야코 지는 나치가 최종 승리를 거두는데 매우 어려움에 빠질 것으로 전망했다. 일본의 뉴스위크는 전황이 주축국에 불리하게 되었다고 보도했다. 독소전쟁에 대해서, 일본언론은 엄격한 중립적 태도를 유지했다. 심지어 토야마 미수루는 아시아의 모든 서양 이방인을 반대한다고 주장했고, 마야코는 미국과 독일은 모두 세계에서의 군사적 패권을 추구한다고 비난했다. 
 

참고-

Paul W. Schroeder, The Axis Alliance and Japanese-American Relations, 1941. Cornell University Press. 1958. 158-160.

41년 내내 일본과 독일의 삼국동맹은 작동불능의 상태에 있었는데,

같은 해의 미일 협상에서 미국의 코델 헐 국무장관은 일본에게 왜 삼국동맹의 파기를 강하게 주장했는지 

이해가 힘든 대목이다. ㅠㅠ





덧글

  • 존다리안 2018/08/14 21:36 # 답글

    그냥 이때 일본이 삼국동맹 떠나 조용히 만주,한반도 운영이나 하고 있었다면... 너무 무섭군요.
  • 파리13구 2018/08/14 21:51 #

    독일과의 전쟁 승리후에 미국이 철수하라고 했을 것 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4 대표이글루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방문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