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년]"반공주의를 위해 소련과 친해야 한다?" Le monde

[36년] 서안 사변의 장개석과 스탈린?


상식적으로 보면, 공산주의를 지지하면, 소련과 친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역으로, 반공주의자라면, 소련에 대해서 적대감을 가져야 한다는 논리를 주장하는 것이 지당하다.

그런데,

역사가 존 가버에 따르면, 1936년 12월의 서안사변에서 장개석 세력이 얻은 교훈은 독특했다. 즉 "반공주의는 친-소련 pro-Sovie 일 수 밖에 없다."

시안사변을 통해서 중국 국민당은 일본과의 전쟁을 향해 전진해 갔다. 사건을 통해 그들이 얻은 결론들 중 하나는 모스크바가 중국공산당을 억제하는데 자신의 영향력을 기꺼이 발휘할 준비가 되어 있다는 것이었다. 

시안사변을 전후로 한 일련의 사건들을 보면, 모스크바는 중국공산당의 정책을 온건하게 만드는데 적극적인 영향력을 행사했다. 모스크바가 난징의 장개석과 함께 일본에 저항해서 싸우고 싶어한다는 점과 더불어, 중국공산당에 대한 모스크바의 영향력이 몇몇 국민당 지도자들이 일본과의 전쟁이 초래할 위험이 국민당의 소련 동맹이 중국 공산당에 대해 행사할 수 있는 억지력 덕분에 상쇄가 가능하다고 판단하게 만들었다는 것이다. 

시안사건에서의 소련의 역할은 "반공주의는 친-소련 pro-Sovie 일 수 밖에 없다."는 명제를 확인시켜 주었고, 몇몇 국민당 지도자들이 이 논리를 수년동안 주장하게 되었다. 

일본과의 전쟁에서 소련이 지원할 것이며, 모스크바가 중국공산당에 대해서 억지력을 행사할 것임을 확신한 국민정부의 장개석은 1937년 7월에 도쿄가 시비를 걸어왔을 때, 과감하고 단호하게 대처할 수 있게 되었다. 


참고-

Garver, John W. "The Soviet Union and the Xi'an Incident." The Australian Journal of Chinese Affairs, no. 26 (1991),p.175.


장개석의 국민당은 이미 1936년에 소련과 중국공산당의 이해관계가 상충될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즉 소련과 공산주의를 구분하게 된 것으로 볼 수 있을까?

이는 이후 조지 캐넌의 논리를 연상시킨다. 존 루이스 개디스에 따르면, 조지 캐넌이 제안한 봉쇄정책의 대상은 소련이었고, 공산주의가 아니었다. 즉 트루먼 행정부의 정책은 1947-1950년 동안 세계 공산주의 운동을 단일대오로 간주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말하자면 모든 공산주의가 미국의 봉쇄 대상은 아니며, 소련에 추종하는 공산주의만이 정책이 대상이 되어야 한다는 것이었다. 

모스크바에 복종하는 것이 봉쇄의 목표물이었지, 맑스-레닌주의를 추종하는 것이 대상이 아니었다는 것이다. 이데올로기적으로 공산주의라 하더라도 소련의 지도력을 인정하지 않으면, 그 체제는 심지어 미국의 원조를 기대할 수도 있었다. 모스크바의 사주를 받지않는 토착 세력의 공산주의와 미국이 손을 잡을수도 있다는 것이었다. 

냉전 시대의 조지 캐넌이 이 논리를 중국 공산당을 소련으로부터 이탈시키기 위해 사용했다면, 장개석 세력은 소련과 손을 잡아서, 중국공산당을 견제하기 위해서 유사한 논리를 구사한 것인가? 조지 캐넌과 장개석 모두, 소련과 중국공산당이 다른 이해관계를 가질 수 있다는 점을 전제로 한 것이었다.  

여기서 장개석의 논리란, 소련과 친하게 지내는 것이 국내에서 반공주의의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는 것이었다. 즉 스탈린의 소련은 자신의 국익을 위해서라면 모택동의 중국공산당의 뒤통수를 칠 수도 있다는 것이었다. 



덧글

  • 전위대 2018/07/31 11:25 # 답글

    반면 모택동 역시 중국혁명의 우선권을 위해 국제 프롤레타리아주의나 코민테른의 지시를 언제든지 엿먹을 준비가 되어 있었죠. 1936년 코민테른은 부르주아와 연대하여 파시즘과 맞서야 한다는 지령을 하달함으로 중국 공산당에 국민당과 연합전선을 결성할 것을 요구하고 있었지만 모택동은 국민정부에 대해서 오로지 군사적인 해결책만을 고집하다가 1936년의 동정항일에서 참담한 군사적 실패를 맛봅니다. 국민정부를 더 이상 군사적으로 상대할 수 없다는 확고한 깨달음을 얻고 나서야 모택동과 중공중앙은 기존의 반장항일 노선을 폐기하고 핍장항일로 전환하여 국민정부와의 합작 의사를 타진하게 되죠.

    일련의 과정에서 코민테른 고문 오토 브라운이 모택동의 반장항일 노선에 보였던 극도의 반감이나 이후 1938년 주중 소련군사고문단장으로 부임한 추이코프가 모택동에게 취한 비판적 시각, 서안 사건 당시에 스탈린이 지체없이 장개석을 석방할 것을 지시한 것 등을 고려한다면 소련이 중국 공산당의 혁명역량을 낮게 평가하고 차라리 국민정부와 연대하는 것이 일본의 극동 침략을 막을 수 있는 효과적인 길이라 인식했다는 것은 어렵지 않게 알 수 있죠.
  • 전위대 2018/07/31 11:29 # 답글

    또한 장개석과 소련은 1924~1927년 사이에 꽤나 긴밀한 관계라서 4.12 상해정변 바로 직전에 스탈린이 친히 싸인한 자신의 사진을 장개석에게 선물로 보내주기도 했습니다. 물론 이 우호관계 자체는 4.12 정변과 국공결렬로 소멸하게 됩니다만 1931년 만주사변과 1933년 열하사변을 겪고 난 후 장개석과 국민정부는 일본의 팽창정책에 대한 견제를 위해서 소련과의 관계우호가 필수적이란 인식을 하게 되고 1927년의 단교정책을 철회하고 소련과 복교하게 되죠.

    소련에 대한 접근은 이러한 국민정부의 대일정책을 기반으로 하는데 코민테른 및 소련과 중공의 이해상충을 이용할 수 있다는 깨달음은 소련에 대한 접근에 또 다른 정당성과 명분을 부여했을 것입니다.
  • 파리13구 2018/07/31 20:29 #

    냉전 시대의 중소 갈등을 이해하는 뿌리가 됩니다. ^^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4 대표이글루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방문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