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대의 대공황과 외교정책? Le monde

"김정은이 냉전을 끝낼 수 있을까?"


<1929년

10월 29일
대공황(大恐慌, 영어: Great Depression)은 1928년에 일부 국가에서 야기된 경제공황이 1929년 10월 24일, 뉴욕 주식시장 대폭락, 즉 ‘검은 목요일’로 촉발되어 전 세계로 확대된 경제공황을 뜻한다.

 - [외교정책] 대공황은 주요 국가들의 외교정책에 어떤 영향을 주었는가?

대공황으로 대부분의 국가에서 경제 정책을 급진적으로 바꾸었지만, 정치적, 법적 차원의 급격한 변화는 일부 국가에서만 나타났고 해외 정책까지 급진적으로 바꾼 국가는 더 적었다. 대부분 영국과 미국처럼 가능한 한 충돌을 피하면서 위기에 대응했다.1933년, 루스벨트는 취임 연설에서 미국의 외교 정책을 선린 善隣 에 기반해 수립할 것이라고 약속 했으며,더 이상 중앙아메리카와 카리브해 지역에 간섭하지 않고 필리핀 독립의 기초를 마련했다. 이는 이타주의뿐 아니라 극도의 절약 필요성에서 나온 정책으로, 실업 해소에 필요한 비용으로 인해 해외에서 소규모 전쟁을 치를 여유가 없다는 점을 감안한 것이다. 독재 정권들도 국내의 적들을 박해하고 이웃 국가들과 사소한 국경 분쟁을 일으키는 데 만족했다. 스탈린은 더 이상 영토를 취득하는 데 큰 관심을 보이지 않았다. 이마 거대한 제국의 소유자였기 때문이다. 스페인의 프랑코 같은 군사 독재자 들은 국가 간 전쟁보다는 내전을 치를 가능성이 높았다. 보수주의자였던 그는 해외 전쟁이 결국 국내의 혁명주의자들을 돕는다는 사실을 간파 했다. 오작 세 나라만이 영토 확장과 함께,이러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수단으로 전쟁을 열망했으니,이탈리아와 독일, 일본이었다. 제국이 되려는 이 세 국가의 꿈이야말로 제2차 세계대전으로 알려진 다국적 전쟁의 근인(近因)이었다. 

출처-

니얼 퍼거슨, 증오의 세기 (20세기는 왜 피로 물들었는가), 민음사,2010. 396.
 

- 네빌 체임벌린의 유화정책은 30년대의 대공황과 어떤 관계가 있는가? 

독일의 히틀러를 때려잡아야 한다는 주장에 대한 반론은,

"문제는 경제야바보야"(It's the economy, stupid) ??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4 대표이글루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방문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