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임벌린의 유화정책과 일본" Le monde

"김정은이 냉전을 끝낼 수 있을까?"


체임벌린의 유화정책이 극동에서의 일본의 도발과 무관하다는 주장도 있지만,

영국의 한 교육사이트에서는 유화정책을 해설하면서 다음을 명확히 하고 있다.


영국은 극동에서 일본의 부상으로 위협을 받았다. 당시 극동에는 대영제국의 중요한 영토들이 있었다.(홍콩,싱가폴,말라야) 또한 도미노 이론식 논리에 따르면, 일본에게 동남아가 넘어가면, 인도도 위험해질 것이었다.

영국군의 고위 지휘관들은 독일,일본과의 전쟁에 전율을 느꼈고, 체임벌린에게 유화정책을 강하게 제안했고, 유화를 지지했다. 

자신의 군사 참모들이 독일,일본과의 전쟁 가능성에 대해서 두려워하는 것을 감지한 체임벌린은 만약에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신이 전쟁을 결심한다면, 이기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고 확신하게 되었다. 


(38년을 즈음해서 영국이 독일에 대해 예방전쟁을 해야 했다고 주장하는 경우가 있는데, 그것은 호사가들의 탁상공론에 불과한 것이 아닌가? 체임벌린과 영국군부는 독일과의 전쟁에 자신이 없었다. 비록 그들의 전력 추정에 일정한 착오가 있었다고 하더라도 말이다. 그들은 그렇게 믿었고, 그 믿음 하에서 합리적인 판단에 따라 정책을 추진한 것이다. 따라서 유화는 정책의 실패이지, 어떤 악마적 행동은 아니었다고 평가 가능하다.)  



덧글

  • 터프한 얼음대마왕 2018/05/11 06:50 # 답글

    하긴 일본군이 필리핀, 베트남, 버마, 싱가포르, 인도 등. 점령한 동남아시아의 국가들에 가한 학정과 괴뢰 정부들을 세운걸(대동아공영권) 보면...

    또 말하지만 체임벌린 시절의 영국은 강대국 국제정치의 비극이자, '제국' 의 말년-비극의 사례 맞네요.
  • 파리13구 2018/05/11 06:53 #

    일본은 태평양전쟁을 하면서, 서양 제국주의에 반대한 전쟁이라는 논리를 주장했고,

    일부 동남아 민족주의 세력이 이 논리에 동조한 사례도 있습니다.

    태평양전쟁은 반제국주의를 주장하는 일본과 동남아의 제국인 영국,프랑스,네덜란드의 투쟁이기도 했습니다.
  • 터프한 얼음대마왕 2018/05/11 06:59 #

    얼마 안 가 일본군의 실체가 드러났지만요(숙칭 대학살, 수탈 등)....
  • 파리13구 2018/05/11 07:18 #

    네..
  • 파파라치 2018/05/12 20:37 # 답글

    독일의 주데텐 할양 요구에 대항해서 일어날 수 있었던 전쟁이 "예방전쟁"이라면, 2차대전은 독일의 단치히에 대한 요구를 거절하지 않아서 일어난 "예방전쟁"이라고 해도 되겠군요.
  • 파리13구 2018/05/12 23:09 #

    예방전쟁이란 무엇입니까? ^^
  • 파파라치 2018/05/12 23:53 #

    그건 제가 묻고 싶은 말이네요.

    38년의 (가상의) 전쟁은 도대체 어떤 근거로 예방전쟁이 되는 겁니까?
  • 파리13구 2018/05/12 23:55 #

    자세히 보시면, 38년이 아니라, 38년을 즈음해서라고 적었습니다.

    예방전쟁의 정의를 알고 계십니까?
  • 파파라치 2018/05/13 00:02 #

    몰라서 묻는게 아닌 질문에 굳이 답할 필요는 없겠죠.

    파리13구님이 말씀하신 38년 “즈음한” 예방전쟁은 정확히 어떤 상황을 얘기합니까?
  • 파리13구 2018/05/13 00:02 #

    파파라치 님이 선택한 검색결과가 무엇입니까?
  • 파파라치 2018/05/13 00:03 #

    검색으로도 찾을 수 있는 질문 -> 몰라서 묻는게 아닌 질문으로 수정하였습니다
  • 파리13구 2018/05/13 00:05 #

    좋습니다.

    댓글을 수정하면 했다고 알려주세요.^^

    예방전쟁에 대해 저도 잘 이해가 안가는 것이 있어서 그런데,

    예방전쟁이 무었입니까?
  • 파파라치 2018/05/13 00:08 #

    위키에 “preemptive war”로 검색하면 자세한 설명이 나옵니다.

    제가 예방전쟁에 대해 가지고 있는 생각과 크게 다르지 않다고 한다면 답변이 되었나요?

    그럼 이제 제 질문에 대해서도 답변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파리13구 2018/05/13 00:10 #

    A preemptive war is a war that is commenced in an attempt to repel or defeat a perceived imminent offensive or invasion, or to gain a strategic advantage in an impending (allegedly unavoidable) war shortly before that attack materializes. It is a war that preemptively 'breaks the peace'.

    동의하는 정의 맞습니까?
  • 파파라치 2018/05/13 00:12 #

    네.

    이제 소위 호사가들이 말하는 “38년에 즈음한 예방전쟁”이 어떤 것인지 대답을 들을 수 있나요?
  • 파리13구 2018/05/13 00:15 #

    파파라치 님이 검색을 하시니까,

    니얼 퍼거슨과 헨리 키신저의 관련 연구를 참고해 보시기 바랍니다.

    38년 즈음의 예방전쟁론이 궁금하시다면 말입니다.
  • 파파라치 2018/05/13 00:17 #

    별로 답변하고 싶으신 생각이 없으시군요.

    그럼 저도 이만 자러 가겠습니다.
  • 파리13구 2018/05/13 00:18 #

    검색하면 나오는 결과를

    정리하는 봉사를 왜 제가 해야 합니까? ^^

    좋은 밤 되세요..
  • 파파라치 2018/05/13 00:22 #

    예방전쟁이 무엇인지는 파리13구님이 잘 알고 계실테지만

    호사가들이 말하는 38년 즈음의 예방전쟁이 뭔지 제가 알 턱이 없잖습니까.

    물론 파리13구님이 친절하게 설명하실 의무가 없다는 데에는 동의합니다.
  • 파리13구 2018/05/13 00:24 #

    감사합니다. ^^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4 대표이글루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방문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