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7년]일본제국의 부상과 체임벌린의 유화정책? Le monde

"김정은이 냉전을 끝낼 수 있을까?"


네빌 체임벌린의 대독 유화정책을 동아시아의 관점에서 본다면 어떨까?

체임벌린은 1937년 5월에 영국 총리에 임명되었고, 동아시아에서 일본이 중일전쟁을 도발한 것은 1937년 7월 7일이라는 점이 의미심장하다고 본다.

당시도 여전히 체임벌린이 통치하던 영국은 대영제국이었고, 제국의 총리라면 대외정책을 유럽만이 아니라, 전체 세계전략이라는 차원에서 구상하는 것이 정상일 것이다.

체임벌린 집권 2달 후 발생한, 중일전쟁 과 그의 유화정책이 관련있을 것이 추측된다.

만약 영국이 나치 독일과 유럽에서 대규모전쟁을 벌이게 된다면, 영국은 유럽에서 뿐만아니라, 중국 등 동아시아에서 일본제국의 군사적 팽창을 동시에 견제해야만 하는 막중한 부담을 가지게 되고, 이는 당시 영국 상황에서 사실상 감당할 수 없는 시련이 될 것이 분명했다고 본다.

역사가 테일러는 다음과 같이 지적하고 있다.


극동에서 점점 고조되는 일본의 압력으로, 영국은 유럽으로부터 도망치려 했다.

당시 유럽 상황과 극동의 상황을 이어주는 것이 분명히 있었다. 일본은 중국과 전쟁을 하고 있었고, 또한 그곳에서 외국, 특히 영국의 이익을 잠식하고 있었다. 이런 상황에서 보면, 영국은 일본을 견제하고, 중국에서의 자신의 지위를 유지하기 위해, 유럽과의 관계를 끊거나, 최소한 유럽에서 대규모 전쟁이 일어나는 것을 필사적으로 막아야할 필요가 있었다는 것이다.
 
한편, 1939년 상황에서, 반코민테른 협정 체결 국가인 독일과 일본의 <영국>에 대한 시각은 어떤 것이었을까?

테일러의 지적에 따르면, 독일은 영국의 어려움이 극동에서 커지기를 원했고, 일본은 영국의 어려움이 유럽에서 커지기를 원했다는 것이다. 즉 독일은 영국이 극동에서 일본과 충돌하기를, 반대로 일본은 영국이 유럽에서 독일과 충돌하기를 원하고 있었다는 것이다. 

또한, 독일 과 일본간의 이해관계가 충돌하고 있었던 나라는 바로 <소련>이었다. 일본은 소련과 싸우는데 독일의 지원을 얻기를 원했다. 하지만 독일은 그 반대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었다. 즉, 폴란드가 독일의 목표가 되자, 독일에게 소련은 중립국 혹은 심지어 동맹 대상으로 급부상하게 되었던 것이다. 1939년 8월 23일, 독소불가침조약이 체결된 것은 바로 이같은 상황에서 였다. 

그렇다면, 독소불가침조약 체결 소식에 대한, 일본의 반응은 어떠했을까? 한마디 날벼락이었다. 당시 노몬한에서 소련과 군사적 충돌이 한창이었던 일본은 대소련전에서 유리한 전략을 위해, 독일과의 군사동맹을 적극 검토 중이었다. 하지만, 그런 독일이 소련과 손을 잡았다는 소식은 그야말로 청천벽력과 같은 소식이었다. 

이렇게, 리벤트로프-몰로토프 조약 체결과 함께, 일본은 외교적 파국, 고립무원 상황을 맞이하게 된다. 1939년 일본은 노몬한 사건의 무대인 몽고,만주국 국경에서 소련에 대한 군사적 패배를 향해 나아가고 있었고, 같은 해, 8월 23일의 독소불가침 조약 체결소식은 독일에게 외교적으로 배신당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미 오래전 (1933년) 국제연맹을 탈퇴한 일본에게, 소련과는 군사적 원수상태, 독일은 배신자이고, 중일전쟁으로 중국과도 군사적 충돌 상황 이었고, 여기에 미국 마저 1939년 7월 27일 <미일 통상항해조약>의 일방적 폐기를 통고함을 통해, 미국과 일본의 관계에서 좋은 시절은 이제 끝이라고 통보해온 상황이었다. 

마지막으로, 영국 체임벌린의 입장에서 볼때, 영국 대독선전포고를 한 1939년 9월 3일 시점이면, 극동에서의 영국의 경쟁국인 일본외교가 <공황상태>였다는 것이 우연만은 아니라고 생각된다. 즉 영국은 극동에서 일본이 혼란상태인 상태에서, 유럽에서 독일과 전쟁에 돌입했다는 것이다. 

이렇게 네빌 체임벌린의 대독 유화정책을 유럽적 차원이 아니라, 극동문제를 포함한 포함한 세계적 차원에서 본다면,
나름대로 당시 영국 상황에서, <최선이고, 확실하다고> 믿었던 정책이었다고 볼 수도 있다고 본다.

당시의 영국은 제국이었다는 점을 잊어서는 안 된다. 홍콩,싱가폴,말라야 등을 중심으로 한 극동에 영토를 가진 제국이 바로 영국이었다. 나치 독일, 파시스트 이탈리아 뿐만아니라 영국은 극동에서 일본 제국의 침략에 저항해야 했고, 이를 정책에 반영해야 했다.극동에서 일본 제국의 침략에서 대영제국이 쫓겨나지 않기 위해서, 네빌 체임벌린의 영국은 유럽에서 히틀러의 독일과의 최소한의 현상유지가 필요했던 것이다. 극동에서 일본과 싸우기 위해서, 유럽에서 독일과 당분간 친하게 지내는 것이 전략적으로 필요했다는 것이다.  

인종주의적 관점에서 보면, 영국이 극동에서 미개한 황인종에게 당하지 않기 위해서, 유럽에서 같은 백인종인 독일인들과 당분간 친해질 필요가 있다는 것이었다. 

네빌 체임벌린의 유화정책을 유럽사의 관점이 아니라, 세계사 global history 의 관점에서 해석해야만 하는 이유이다. 



덧글

  • 터프한 얼음대마왕 2018/05/02 23:29 # 답글

    '네빌 체임벌린' 시기에는 대영제국(식민지 많음)이었죠. 소련의 공산당의 전략은 중국, 독일, 이탈리아, 체코 등. 세계적으로 뻗어나갔고. 독일에서는 히틀러가 집권하는데 큰 요인이 되어줬으니(공산당은 만악의 근원 급).

    일본도 군국주의 및 중국을 호시탐탐 군침을 흘러댔으니, 대동아공영권도 포함해서요.(태평양 전쟁에서 영국 식민지들이 일본군들한테 빼았긴 사례들을 생각하면 더더욱) 일본의 부상을 겹쳐보니 외교적 해결책을 활용했네요.

    1930년대는 영국 VS 소련-독일-일본의 구도였고 체임벌린으로서 국제정치를 잘할려고 한 거네요. 일본-독일을 다 견제하기에는 힘드니 한 쪽을 붙게 해서 다른 한 쪽을 견제하는....

    그러나 마지막 줄. 인종주의적 관점에서 보면 유럽에서 같은 백인종인 독일인들과.... 아득하네요. 파시즘의 무서움을 알았더라면, 인종주의. 훗날 베트남에서도... 아오.....
  • 파리13구 2018/05/02 23:29 #

    국력은 쇠락하는데, 사방이 적이니,

    정책이 소극적으로 되는 것은 지당하다고 봅니다.
  • 터프한 얼음대마왕 2018/05/02 23:33 #

    한국에서 체임벌린의 시대적 상황을 잘 나타내주는 책과 논문들이 많이 나오거나 알려졌으면 좋겠습니다. 번역되어 나온건 있겠죠?
  • 파리13구 2018/05/02 23:34 #

    한글 자료는 거의 없다고 보시면 됩니다. ㅠㅠ

    그래서 정치적으로 사기치기 좋은 소재가 됩니다. ^^
  • 터프한 얼음대마왕 2018/05/02 23:36 #

    그래도 여길 통해 체임벌린을 다시 조명할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0^
  • 파리13구 2018/05/02 23:37 #

    감사합니다. ^^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4 대표이글루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방문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