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빌 체임벌린은 바보가 아니었다!" Le monde

"김정은이 냉전을 끝낼 수 있을까?"


(한동안 뮌헨협정의 원흉 네빌 체임벌린이 만고의 역적이라는 평가를 받은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제2차 세계대전 종전 이후 무책임한 평화주의자 체임벌린 이미지를 수정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되었다.

"체임벌린이 1930년대에 실수를 범했다. 그는 독재자와 합의에 도달할 수 있다는 자신의 능력을 과대평가했다. 그는 아마도 전쟁을 막을 수 있는 희망에 너무 집착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영국 역사가 데이비드 더튼 David Dutton 이 해석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다른 사람이 당시에 영국 총리를 맡았고 하더라도 체임벌린 보다 잘했을 것이라 볼 수 없다. 윈스턴 처칠을 포함해서 말이다."

실제로, 체임벌린은 반공투사 보수주의 정치인이었고, 오랫동안 정치적 업적을 인정받았고, 똑똑하다고 명성을 얻었고, 열심히 일했다. 그를 사로잡은 것은 제1차 세계대전이라는 공포스러운 기억이었고, 그 공포는 30년대 유럽에 여전히 생생했고, 다른 유럽 지도자들의 사고 역시 지배했다.

뿐만아니라, 오늘날과는 달리, 30년대의 나치 체제는 아직 아우슈비츠를 만들지도 않았고, 전쟁의 흉악성을 드러내지도 않았다.  오히려 영국과 미국에서는 독일에 대한 동정 여론을 무시할 수 없을 정도였다.

데이비드 더튼 David Dutton은 체임벌린을 다음과 같이 평가했다.

"체임벌린은 바보가 아니었다. 당시 어떤 개인도 국제사회의 기본적 사실을 바꿀 수 없었을 것이다. 당시의 대세는 독일과의 전쟁을 상상조차 할 수 없다는 것이었다. 많은 동시대인들이 그랬던 것처럼, 체임벌린도 제1차 세계대전의 기억의 지배를 당했다. 전쟁 전문가들은 미래 전쟁은 심지어 더욱 최악일 것이라 전망했다. 전쟁의 살육 드라마에는 공중으로부터의 끔찍한 파괴가 추가될 것이다. 스페인 내전을 관찰한 결과, 독일 공군의 첫번째 수주 동안의 공습으로 50만이 희생당할 것으로 보였다. 영국 본토가 독일 폭격기로부터 무방비상태 였다."

뿐만아니라, 1938년에 영국의 전쟁 준비상태도 엉망이었다. 

체코의 주데텐란트 위기가 고조될 무렵, 1938년 3월, 영국군 합동 참모본부는 영국은 독일이 체코슬로바키아를 차지하는 것을 막을 수 없다고 결론내렸다. 영국의 장군들은 영국이 전쟁할 준비가 되지 않았다고 믿었다. 1938년 9월 20일, 제국방어 위원회 서기, 헤이스팅스 이스메이는 관련 보고서에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간은 영국 편이라 주장했다. 이스메이에 따르면, 전쟁 발발을 지연시키면, 영국 공군이 전투기를 보강할 시간을 벌게되고, 그 전투기들을 가지고 독일 공군의 공격을 막아낼 수 있게 될 것이며, 그것만이 히틀러를 패배시킬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주장했다.  이스메이를 포함한 영국 전략가들은 자신의 조국이 전쟁을 장기전으로 질질 끌면 이길 수 있다고 믿었다. 이것이 바로 영국 군부의 믿음이었고, 체임벌린은 이를 행동에 옮겼을 뿐이었다. 

1938년 히틀러에 대한 체임벌린의 유화정책은 전략적 실수로 평가하는 것이 타당하다. 유화는 그의 정적 윈스턴 처칠이 주장한 것처럼 불명예스러운 행동이 아니었다. 1940년 체임벌린은 총리 직에서 물러난 이후에도, 암으로 사망할 때까지 정부에서 중요한 직위를 계속 유지했다.

참고-

Ishaan Tharoor, In defense of Neville Chamberlain, hindsight’s most battered punching bag, washingtonpost, July 20, 2015 



덧글

  • 터프한 얼음대마왕 2018/05/02 23:02 # 답글

    덕분에 당시 히틀러를 평화의 수호자란 별명이 있었고, 히틀러의 인간적인 매력을 세계적으로 보도했었고(베를린 올림픽도 포함), 1차 세계대전을 겪은 세대가 버젓이 있었고.

    스페인 내전 등. 전쟁이 벌어진다면 일어날 최악의 수가 많아서 어떠한 통치자라도 체임벌린과 같은 선택을 하거나, 더 나쁜 선택을 했을거라는 평가을 알게 되었죠.

    한국의 보수우파들은 항상 체임벌린의 평화쇼를 비난과 비판을 해댔지만, 똑같은 상황이라면 무슨 선택을 했을까? 다시금 체임벌린이 활동했던 시대적 상황-국력과 국방력-국제정치를 알아야 한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문제는 체임벌린이 종이를 든 장면 하나가 너무 임팩트가 컸고. 히틀러가 상상 이상으로 막가파였으니...
  • 파리13구 2018/05/02 23:01 #

    30년대의 히틀러와 40년대의 히틀러는 완전히 다른 인물이었다고 봅니다.

    또한 영국 보수주의자들은 나치 독일 뿐만아니라 소련 빨갱이들을 혐오했기 때문에,

    독일을 강하게 만들어, 소련의 팽창을 유럽 대륙에서 견제한다는 구상도 유화정책에 담겨있다고 봅니다.
  • 파리13구 2018/05/02 23:09 #

    체임벌린을 욕하기 전에,

    당시 역사를 좀더 진지하게 공부할 필요가 있습니다. ㅠ
  • 2018/05/02 23:17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파리13구 2018/05/02 23:17 #

    답을 미리 정하지 마시고

    당시 역사를 공부해 보시면, 나름의 해답을 발견할 수 있다고 봅니다.

    다만, 체임벌린은 죄에 비해서 너무 과도하게 욕을 먹는다고 봅니다. ㅠㅠ
  • 피그말리온 2018/05/03 05:09 # 답글

    당시의 오판이 네빌 체임벌린만이 특별히 바보여서 벌어졌던건 아니긴 하죠.
    오히려 당시에 처칠 같은 강경파가 특이한 경우였고...
  • 파리13구 2018/05/03 05:37 #

    체임벌린은 영국 보수파 정치의 다수파의 사상을 반영했습니다.
  • 피그말리온 2018/05/03 05:46 #

    사상을 반영했다는게 무슨 말인지는 모르지만, 본문에도 나오듯이 문제인식은 있었어도 그걸 협상을 통해 해결할 수 있다고 생각했던게 실수였다고 할 수 있겠죠.
  • 파리13구 2018/05/03 05:49 #

    영국 보수주의 반공주의 사상입니다.

    파시즘 독일 보다는 공산주의 소련이 영국의 주적이다. 독일을 강하게 만들어, 소련의 팽창을 견제하자는 것입니다.
  • 피그말리온 2018/05/03 06:01 #

    당시는 베르사유 조약 파기하고 라인란트 재무장이 벌어진 후인데 그때까지 그런 생각을 가졌다 보긴 힘들겠죠.
  • 파리13구 2018/05/03 06:03 #

    "그때"는 뭐고, "그런" 생각은 무엇입니까?
  • 피그말리온 2018/05/03 06:05 #

    뮌헨 협정이 일어났던 시기까지 영국 보수주의가 소련 견제하겠다고 독일을 지원한다는 생각을 가지기는 힘들다는 얘기입니다.
  • 파리13구 2018/05/03 06:07 #

    그런 생각을 가지기 힘들었다는 피그말리온 님의 근거는 무엇입니까?
  • 피그말리온 2018/05/03 06:12 #

    위에 적었잖아요. 당시는 라인란트 재무장이 벌어진 후라고요.
  • 파리13구 2018/05/03 06:16 #

    1936년 3월 7일 라인란트 진주 이후 영국 정책이 반-독일로 확실하게 경도하고,

    이제 독일 견제를 위해서 소련과 손을 잡아야 한다는 것이 체임벌린을 중심으로한 영국 보수당의 정책이 되었다는 의미입니까?
  • 피그말리온 2018/05/03 06:34 #

    단순히 독일 견제 아니면 소련 견제의 흑백으로 설명하기에는 좀 복잡한 문제죠. 결국 영국과 프랑스는 소련과 손을 잡으려고 했다가 잘 안되니까 소련이 뒤통수를 쳐버리긴 했지만...
  • 파리13구 2018/05/03 06:37 #

    피그말리온 님/

    1936년 3월 7일 히틀러의 라인란트 진주의 의미는 무엇입니까?

    프랑스와 영국은 어떻게 대응하려 했습니까?
  • 피그말리온 2018/05/03 06:41 #

    그건 알아서 책을 보시든 위키를 보시든 하는게 맞는거 아닐까요?
    아니면 질문의 의도부터 명확하게 해주시든가요.
  • 파리13구 2018/05/03 06:46 #

    라인란트 이후,

    단순히 독일 견제 아니면 소련 견제의 흑백으로 설명하기에는 좀 복잡한 문제라 하셨는데,

    부연해서 설명해 주시겠습니까?
  • 파리13구 2018/05/03 07:00 #

    위키의 라인란트 진주 항목을 보면,

    영국의 대응으로 다음 서술이 있습니다.

    The reaction in Britain was mixed, but they did not generally regard the remilitarization as harmful. Lord Lothian famously said it was no more than the Germans walking into their own backyard. George Bernard Shaw similarly claimed it was no different than if Britain had reoccupied Portsmouth. In his diary entry for 23 March, Harold Nicolson MP noted that "the feeling in the House [of Commons] is terribly pro-German, which means afraid of war".[169] During the Rhineland crisis of 1936, no public meetings or rallies were held anywhere in protest at the remilitarization of the Rhineland, and instead there were several "peace" rallies where it was demanded that Britain not use war to resolve the crisis.[170]

    라인란트 위기가 영국 정책에 준 영향은 무엇일까요?
  • 피그말리온 2018/05/03 07:09 #

    영국과 프랑스 입장에서는 나치나 소련이나 견제의 대상이었지만,그럼에도 소련과 손을 잡으면서까지 독일을 견제해야 한다는 판단이 서기까지는 시간이 필요했고, 그마저도 내심 이이제이를 바라기도 했을것이고...그러니 복잡한 문제라고 한겁니다. 위키 퍼오신건 무슨 말을 하고 싶은건지 모르겠네요. 제가 무슨 세계사 선생하러 온 것도 아니고, 그럴 시간도 없고요. 그냥 하고 싶은 말 있으시면 바로 하시고, 그게 아니라면 이만 줄이겠습니다.
  • 파리13구 2018/05/03 07:10 #

    라인란트 위기에 대해서 영국과 프랑스가 같은 입장이었다는 말씀이십니까?
  • 피그말리온 2018/05/03 07:13 #

    그러니까 파리13구 님이 하시고 싶은 말씀이 뭔가요? 영국과 프랑스의 입장이 같았다 달랐다는 질문이 무슨 의미를 가지는건지부터 말하는게 순서 아닐까요?
  • 파리13구 2018/05/03 07:24 #

    만약 라인란트 위기에서

    영국과 프랑스의 대응이 달랐다면,

    그 차이의 의미를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는 것입니다.

    영국은 라인란트 위기에도 불구하고, 친독일적 정책을 버리지 않았고,

    그 사상적 배경에는 영국 보수당의 반공주의가 있다고 볼 수 있다는 것입니다.

    따라서 라인란트 위기 이후 체임벌린의 유화정책이 탄생하는 배경에는

    파시즘 독일 보다는 공산주의 소련이 영국의 주적이다. 독일을 강하게 만들어, 소련의 팽창을 견제하자는 사상이 여전히 위력을 가지고 있었다고 볼 수 있다는 것입니다.
  • 피그말리온 2018/05/03 08:25 #

    히틀러가 막 권력을 잡을 시점까지 나치보다 소련을 주적으로 여겼다고 한다면 그건 수긍할 수 있죠. 어쨌든 보수 우파의 지지를 받았고, 반공을 내세웠으니까요. 문제는 히틀러의 독재가 시작되고 라인란트 재무장이 벌어진 시점까지도 사상적인 이유로 친독일을 한다는건 무리라는 점입니다. 영국이 유화정책 한답시고 독일과 전쟁 준비를 아예 안 한 것도 아니고요. 본문에 언급된 것처럼 전쟁 자체에 대한 거부감이라든가, 전쟁 준비에 대한 부족이라든가, 경제적인 이유 같은 걸 배경으로 드는게 더 합리적이죠. 아니면 나치도 싫지만 소련도 싫다라는 측면에서 접근한다든가요.
  • 파리13구 2018/05/03 08:31 #

    라인란트 이후에 영국이 사상적인 이유로 친독일을 한다는건 무리라는 주장의 근거가 무엇인지 계속 묻고 있습니다.

    피그말리온 님의 머리가 아니라, 사료적 증거를 제시해 보라는 겁니다.

    논리적으로는 그렇게 생각할 수 있지만, 실제로 영국이 그랬습니까?

    7시 00분의 저의 답글을 보면, 님의 논리에 대한 사료적 반증이 제시되고 있지 않습니까?
  • 피그말리온 2018/05/03 08:54 #

    시간이 없으니까 여기까지만 쓸게요. 지금 논점은 영국이 소극적인 대응을 했다 안 했다가 아닙니다. 왜 소극적인 대응을 했냐는거고, 해당 위키는 소극적인 대응 자체를 말하는거지 그에 대하여 사상적인 반영을 근거하는 부분이 없어보입니다. 제가 영어가 짧아서 그런건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자꾸 얘기를 이거 아니면 저거로 몰고가려 하시니까 얘기가 꼬이는데, 몇 년의 시간을 걸려 복잡하게 이루어진 나라간의 일을 그렇게 재단하려 하면 얘기가 성립할 수 없을겁니다. 지금 여기서 사료를 가져와라 뭐해라 이렇게 싸울 시간과 여유도 서로 없을 거 같고요. 나머지는 읽는 분의 판단에 맡기겠습니다.
  • 파리13구 2018/05/03 09:02 #

    네, 저도 같은 생각입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 지나가던과객 2018/05/03 10:03 # 삭제 답글

    단순하게 생각해도 1차대전 때 죽은 병사들의 숫자만 봐도, 전쟁이 지긋지긋해서 누구라도 저럴 것 같음.
  • 파리13구 2018/05/03 10:24 #

    솜므,마른,파스샹달을 상기해 봅시다. ㅠㅠ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4 대표이글루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방문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