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공투사 체임벌린과 소련과 타협한 처칠?" Le monde

"김정은이 냉전을 끝낼 수 있을까?"

<처칠과 체임벌린>

홍성곤의 한 논문에서 다음을 지적했다.

처칠(W. Churchill)은 왜 체임벌린을 어리석고 무능한 사람으로 평가했는가?

필자는 이 문제가 체임벌린이 유화정책을 추진한 동기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고 생각한다. 

독일을 대영제국을 위협하는 주적으로 본 처칠은 독일의 오스트리아 합병 직후 소련과의 대동맹을 제안했다. 처칠의 이러한 전
략적 판단에는 유화정책이 소련을 고립 또는 배제시키는 오판을 하고 있다는 인식이 깔려있었다. 

그러나 그는 당시 체임벌린을 위시한 영국 엘리트의 대다수가 소련에 대해 가지고 있던 적대감이 유화정책의 기저에 흐르
고 있는 중요한 요소라는 것을 노골적으로 폭로할 수는 없었을 것이다. 왜냐하면 그러한 측면을 공개적으로 지적하면 유화정책을 추진한 영국의 지
배엘리트 대다수가 이데올로기적 편견에 사로잡혀 대영제국을 파괴시키고 2차 세계대전을 초래한 책임에서 벗어날 수 없다고 보았기 때문이다. 

이러한 이유 때문에 처칠은 유화정책을 체임벌린의 개인적 무능함으로 돌려 영국 지배엘리트 다수의 역사적 책임을 회피하려고 한 것으로 필자는 판단한다.

체임벌린의 철저한 반공주의가 히틀러 독일을 영국을 위협하는 주적으로 파악하는 것을 방해했다는 것이다.


출처-

홍성곤, "네빌 체임벌린과 반공산주의(반소련주의)", 서양사연구/49(-), 2013., 281-312, 한국서양사연구회, 282-283.


- 그렇다면 처칠의 혜안은 무엇인가?

체임벌린과는 달리, 공산주의자와 손을 잡는 용기를 보여주었다는 것인가?ㅠㅠ




덧글

  • 까마귀옹 2018/05/01 11:21 # 답글

    예상되는 해답은 '처칠은 히틀러와 스탈린의 차이점을 일찍 간파하고, 둘 중 한 명과 손을 잡아야 한다면 스탈린이 더 적합하다는 걸 알고 있었다'라는 것인데......글쎄요. 이건 답을 결정하기가 어렵군요.
  • 파리13구 2018/05/01 11:23 #

    미래의 가상 적에 대한 두가지 구상이 충돌한 것입니다.

    체임벌린은 주적이 소련이며, 독일을 강하게 만들어 소련을 견제해야 한다는 입장이라면,

    처칠은 주적이 히틀러의 독일이 될 것이며, 빨갱이와 손을 잡더라도 독일놈들을 때려 잡아야 한다는 입장이었습니다.
  • 까마귀옹 2018/05/01 11:35 #

    그렇다면 결과론적으로는 처칠이 옳죠. 하지만, 1938년 그 시점에서 결정을 내리기에는......하아. 정말 어렵습니다.
  • 파리13구 2018/05/01 11:37 #

    정책결정이란 것이 어려운 것입니다. 흐흑 ㅠ

    한번의 판단 착오로 체임벌린 꼴 나기 십상입니다. ㅠㅠ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4 대표이글루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방문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