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트 로스토우와 헨리 키신저의 차이는? Le monde

키신저의 경고...

정치에 대한 정의의 차이가 어떻게 외교정책의 차이로 귀결될까? 정치는 과학인가, 예술인가?

퍼거슨의 키신저 평전에 따르면, 미국 외교정책에 대해서 키신저는 전임 국가안보 보좌관 월트 로스토우의 정책에 비판적이었다. 두 사람간에는 여러가지 입장 차이가 있었지만, 정치의 정의에 대한 논쟁도 있었다고 볼 수 있다. 

가령, 한스 모겐스는 다음을 주장했다. 

“정치는 예술이며 과학이 아니며, 그 습득을 위해 필요한 것은 공학자의 합리성이 아니라 정치가의 지혜와 도덕적 힘이다.”

-한스 모겐소

Politics is an art and not a science, and what is required for its mastery is not the rationality of an engineer but the wisdom and the moral strength of a statesman.

—HANS J. MORGENTHAU

로스토우는 존슨 대통령의 국가안보보좌관으로 미국의 베트남 개입에 결정적 역할을 했다면,키신저는 미국을 베트남이라는 수렁에서 구출하는데 기여했다.

린든 존슨의 국가안보보좌관 로스토우(1966-1969)와 닉슨의 헨리 키신저 (1969-1975)의 사상적 차이란

정치가 예술인가,과학인가라는 논쟁과 관련이 있다.

로스토우에게 정치가 과학이었다면, 한스 모겐소와 헨리 키신저에게 정치란 예술이었고, 

예술가로서 정치가의 영감을 제공하는 것은 인문학이었고, 특히 키신저에게 역사는 가장 중요

한 인문학이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4 대표이글루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방문자

광고

2018 대표이글루_h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