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노숙자들을 몰아내기 위한 파리의 전략은?


파리 지하철 역사의 의자 디자인 원리는?

프랑스 일간지 리베라시옹의 3월 17일 기사, 파리 지하철에서 노숙자를 쫓아내기 위한 새 의자를 도입할 예정인가?에 따르면,

프랑스 지하철공사가 스탈린그라드 역에서 새로 설치한 의자가 논란 대상이라고 한다.

그동안 파리 시는 길거리 벤치들을 철거하거나, 노숙자들이 노숙하는 것을 방해하는 디자인을 채택한 바 있는데, 이제는 지하철 역 의자에서 노숙자들을 몰아낼 의도를 가지고 있다는 것이다.

물론, 지하철공사 당국은 이를 부인했다. 당국에 따르면, 새로운 의자는 이용자의 편의와 청소를 용이하게 하기 위해서라는 해명이다. 

기자가 새로운 의자와 노숙자와의 인관관계에 대해 질문하자, 공사측은  지하철의 노숙자 문제는 94년 이래 공사측이 고민해온 문제인데, 지하철 역사는 노숙자를 수용하기 위한 공간이 될 수 없다는 것이 공사의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노숙자의 지하철 노숙으로 인한 각종 문제들을 지적했다.

기사에 따르면, 파리 시의 거리들을 걷노라면, 각종 전광판, 뾰족한 돌기들, 심지어 예술적인 장식물들을 발견하는데, 그 설치의 주 목적은 노숙자들이 그곳에서 노숙하는 것을 방해하기 위한 의도를 가진 설치물이라 한다. 

기사에 따르면, 새로 설치된 지하철 역 의자를 보면, 디자인 의도가 노숙자의 노숙을 방해할 의도가 아닌지 의심할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실제로, 노숙인 지원 시민단체는 새로운 의자 디자인은 파리시 당국의 반-노숙자 정책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유감이라고 주장했다.

다음 사진을 보면, 각종 구조물의 원리를 짐작할 수 있다. 

노숙자가 누울 곳을 없애야 한다.

<참고- https://www.flickr.com/photos/7211263@N02/ >

 

by 파리13구 | 2017/03/20 11:13 | La culture francaise | 트랙백 | 덧글(14)
트랙백 주소 : http://kk1234ang.egloos.com/tb/3067913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슈타인호프 at 2017/03/20 11:41
마지막 사진이 참 아이러니하네요. 손을 내밀고 계시는 성모상 앞에 가까이 오지 말라는 창살이...;;
Commented by 파리13구 at 2017/03/20 11:45
성모께서 노숙자라고 가리시겠습니까?
Commented by PFN at 2017/03/20 11:51
저는 굉장히 지지하고 싶군요. 미관상 이상하지 않게 처음부터 저렇게 설계해서 지었으면
Commented by Lee at 2017/03/20 12:29
노숙자들이 불결하고 범죄를 저지를 확률이 높다는 것은 사실이지 않습니까. 단순히 노숙자들이 불쌍하다고(노숙자 치고 동정받을만한 위인들이 있는가 부터가 의문이긴 하나) 그러한 사람들에 의한 매출 감소와 절도를 당할 위험 상승이라는 부담을 가게 주인들이나 보행자에게 부담시키는 것은 합리적이지도, 도덕적이지도 않은 것으로 생각됩니다.
Commented by 담배피는남자 at 2017/03/20 12:31
지하철 역사는 노숙자를 수용하기 위한 공간이 될 수 없다는 것이 공사의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 당연하죠

Commented by 미루 at 2017/03/20 13:17
그건 그런데... 노숙자가 많다고 노숙자에게 (더러우니 저리가. 너희가 그러니까 노숙자로 지내는 거야) 라는 식의 대응은 좀 불편하네요. 불우이웃을 돕는 것도 하나의 복지인데... 침만 박지 말고 복지도 좀 신경써줬으면... 파리도 별 거 없네요.....
Commented by KittyHawk at 2017/03/20 16:03
좀 멀리 보면 애틀랜타 올림픽 때 시 당국이 경찰에 권한을 줘서 노숙자들을 쫓아냈던 전례도 있으니 별로 놀라워보이진 않습니다.
Commented by 슈타인호프 at 2017/03/20 17:51
1920년대 파리 풍경을 그린 조지 오웰의 <파리와 런던의 영락생활>을 보면 파리가 런던보다 노숙에 대해 훨씬 너그러웠는데...참 세태가 이렇게 바뀌었구나 하는 생각도 드네요.
Commented by 파리13구 at 2017/03/20 17:54
사회적 약자에 대한 사회적 시선과 관련해서.

프랑스는 톨레랑스의 나라이기 보다는 톨레랑스 제로의 나라를 향해 가고 있다고 봅니다.

현재 실시중인 테러대비 군사적 비상조치 없이는 통치가 힘든 나라가 되었습니다.

불과 몇 년 전만에도 분위기는 오늘과 달랐는데 말입니다.

적어도 파리 시내에서 테러의 공포를 느낄 수 없었습니다.
Commented by 제트 리 at 2017/03/20 19:29
프랑스 뿐만 아니라 유럽이 가면 갈 수록 험해 지는 거 같습니다.. 지구가 그렇게 되는 거 같긴 합니다만....
Commented by 파리13구 at 2017/03/20 20:54
덜덜..ㅠ
Commented by 111 at 2017/03/20 20:03
안타까운 일입니다.
Commented by 채널 2nd™ at 2017/03/20 23:23
우덜 남조선의 수도 쎄울의 시장님께서는 노숙자들을 위한 "온돌방"을 마련해 주시고, 무려 휴대폰도 장만해 주셨습니다.

(유럽의 -- 읍읍 -- 후란스는 고작 노숙자 하나에도 똘레랑스를 못 참다니.... 후진국으로 전락할 일만 남은 듯요.)
Commented by 풍신 at 2017/03/21 12:43
그런데 저거 노숙자"만" 불편하게 만든게 아니라 그냥 보통 사람도 불편할 것 같다는게...적어도 저런 기울어진 곳에 앉는 것 벌칙 게임이지 편의를 위한 것은 절대 아니란 느낌 입니다.

한편으론 분명 작년인가에 파리에서 프랑스인 노숙자 용으로 건설된 시설을 이슬람 난민을 위해 써서 근처의 부자 동네 사람들이 항의했었다는 뉴스를 읽은 적이 있었는데 말이죠.

:         :

: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비공개 덧글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