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대선]마크롱과 르펜의 경합.
누가 프랑스 우파의 대선후보가 될까?




3월 7일의 프랑스 주간지 렉스프레스 온라인판 기사에 따르면,

프랑스 대선 여론조사에서, 중도파의 마크롱과 국민전선의 마린 르펜이 경합 중이다.



1차투표의 승자는 26%의 마린 르펜과 25.5%의 마크롱이 될 것이며, 우파의 프랑수아 피용은 19%로 3위를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좌파 브누아 아몽은 13.5%, 극좌파 장-뤽 멜랑숑은 12%의 지지를 받을 것이다.

하지만 결선투표는 마린 르펜에게 넘을 수 없는 벽이다.

극우파 르펜은 결선투표에서 누구와 붙어도 패할 것으로 보인다.

프랑수아 피용: 마린 르펜 (60/40)

엠마뉘엘 마크롱: 마린 르펜 (60/40)
by 파리13구 | 2017/03/08 01:37 | La culture francaise | 트랙백 | 덧글(7)
트랙백 주소 : http://kk1234ang.egloos.com/tb/3067411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이글루시민 at 2017/03/08 10:44
사실 르펜은 극우라기보다는 반이민, 고립주의 성향의 우익에 가깝습니다. 국민전선 역시 장 마리 르펜 시절이라면 극우가 맞는데 지금은 아닙니다. 다만 기존에 쌓인 이미지라는 게 쉽게 바뀌지 않는 데다가 전 국민전선 시절의 극우성향은 벗어났다 쳐도 현재의 정치판에서 우익 쪽에 좀 더 치우친 건 사실이고, 또 프랑스 정치판이 19세기~20세기 전반 혼란의 후유증으로 인해 어느 쪽으로 치우치는 걸 좀 꺼려하다 보니까 정권까지 잡기는 힘든 것이죠.

개인적으로는 마크롱이 대통령이 될 공산이 크다고 봅니다. 만일 사회당에 극도로 실망한 데다 이슬람주의 세력의 행태에 분개하여 좀 더 PC에 반대하는 쪽으로의 정권교체를 희망한다고 해도 부패 논란에도 불구하고 피용을 뽑을 가능성이 큽니다.
Commented by 파리13구 at 2017/03/08 10:47
네, 마린 르펜이 장 마리 르펜과는 다른 극우파인 것은 맞지만,

프랑스에서 일반적으로 마린 르펜을 극우파라 분류합니다.

마린 르펜은 프랑수아 피용과는 다른 우파입니다.
Commented by eggry at 2017/03/08 12:53
인류의 마지막 희망
Commented by 파리13구 at 2017/03/08 12:54
세상이 어쩌다..

그리고, 유럽의 안전을 위해서 독일군 증강이 필요하게 되다니요..ㅠ
Commented at 2017/03/08 13:14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노브레인 at 2017/03/21 13:05
마린 르펜이 이런식으로 나오면...진짜 극단적인 인간들은 국민전선에서 나와서 프랑스판 나치당을 만들것같은 느낌이 들어요
Commented by 제트 리 at 2017/03/21 15:40
참 프랑스도 불안한 가 보군요

:         :

: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비공개 덧글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