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루먼, 소련에 대한 최후통첩을 검토했다- 1952년초 Le monde

키신저의 경고...



1952년 초,
트루먼의 메모

“극동 지역 상황이 점점 더 나빠지고 있다. 공산당 정부를 상대하는 일은 정직한 사람이 숫자 알아맞히기 도박꾼이나 마약 집단의 우두머리를 상대하는 것과 비슷하다. 공산당 정부,도박꾼,마약 집단에게는 명예나 도덕 따위가 없다.
중국이 휴전을 요구하면서 바라는 것이라고는 전쟁 물자를 수입해,전방에 재보급하는 것뿐인 듯하다.
내가볼 때 열흘의 말미를 주고 최후 통첩을 하는 것이 지금 시기에 가장 적절한 것 같다. 우리가 한반도 국경에서 인도차이나에 이르는 중국 해안선을 봉쇄할 생각이고,현재 가용한 수단을 동원해 잠수함 기지와 만주의 모든 군사 기지를 파괴할 생각이며, 더 이상 개입한다면 평화를 달성하기 위해 모든 항구와 도시를 쑥대밭으로 만들어 버리겠다고 모스크바에 알리는 것 이다.
한반도에서 중국 군대가 전부 철수하고, 러시아가 중국에 전쟁 물자 공급을 일절 중단하면 이런 상황을 피할 수도 있다. 우리는 거래를 원한다. 한반도 분쟁은 우리가 시작한 게 아니다. 하지만 우리는 한국민에게 이익이 되는 쪽으로 이 전쟁을 끝낼 작정이다. 유엔의 권위와 세계 평화는 말할 것도 없다.
진정으로 평화를 달성하려는 생각이 없으면서도 겉치레로 평화를 호소하는 작태에 우리는 신물이 난다. 가까운 과거에 일어난 여러 사건들을 보면 소련 정부가 평화를 원하지 않는다는 게 아주 분명하다.
소련은 테헤란, 얄타, 포츠담에서 맺은 모든 협정을 깼다.
폴란드, 루마니아, 체코슬로바키아, 헝가리, 에스토니아,과트비아,리투아니아가 소련에 유린당했다. 독립을 요구한 이 나라들의 시민들은 죽었거나 강제 노동 수용소에 있다. 
제2차 세계 대전으로 생긴 전쟁 포로 약 300만 명이 전쟁이 끝난 지금도 여전히 강제 수용소에 머물고 있다.
러시아가 점령한 모든 국가에서 수천 명의(원문 그대로) 아동이 유괴되었고, 다시는 소식을 들을 수 없다.
이 정책은 틀림없이 지속적으로 추진 중이다.
이제는 그런 상황을 중단해야 한다. 우리 자유 세계인은 충분히 오랫동안 고통받았다.
한반도에서 중국놈 들을 몰아내자.
폴란드,에스토니아,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루마나아, 헝가리를 독립시키자.
자유 세계를 공격하는 흉한들에계 전쟁 물자 공급을 중단하고, 기존에 맺은 협정을 명예롭게 준수하도록 만들어야 한다.
그러려면 전면전이 불가피하다. 모스크바,상트페테르부르크(원문그대로: 레닌그라드),선양,블라디보스토크, 베이징, 상하이,뤼순,다텐,오데사,스탈린그라드,기타 중국과 소련의 모든 공업 시설을 말살해야 할 것이다.
이번이야말로 소련 정부가 살아남고 싶은지 그렇지 않은지를 결정해야 할 마지막기회이다. 


리처드 로즈, 수소 폭탄 만들기- 20세기를 지배한 암흑의 태양, 사이언스 클래식 28 ,사이언스북스,2016.pp.776-778.





덧글

  • 포스21 2017/02/04 08:53 # 답글

    헤... 전면 핵전쟁이라도 하려는 건가요? 당시 미국의 전력으로 도저히 불가능한 이야기인데..? 그나마 믿을 건 핵무기 밖에 없을텐데 , 그때도 이미 핵병기 사용에 대해 반대가 심했을 텐데요?
  • ㅇㄴ 2017/02/04 10:51 # 삭제 답글

    점령이 아니라 공업시설의 파괴니 압도적인 해공군으로 조진다는거겠죠. 당시 미국 해군 공군은 뭐
  • 전위대 2017/02/04 13:47 # 답글

    진인 황상의 포스....
  • Mavs 2017/02/04 20:30 # 삭제 답글

    이럴 거면 왜 1년 전에 맥아더 해임시켰냐 싶군요.
  • ㅁㄴㅇㄹ 2017/02/05 21:00 # 삭제

    맥아더는 중공군 참전징후 첩보가 계속 들어왔는데도 의도적으로 묵살해서 중국과의 초기 교전에서 일선 부대들이 막대한 피해를 입게 하고 그 책임은 면피하려고 발버둥치면서 중국에 핵 날리자고 한거라..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4 대표이글루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방문자

광고

2018 대표이글루_h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