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티스 르메이 "군인에게 도덕이 필요할까?" Le monde

키신저의 경고...


커티스 르메이는 미국의 공군 장성이다. 

호전적인 성격으로 제2차 세계 대전 태평양 전장에서 저고도 전략폭격으로 일본을 초토화시킨 것으로 유명하다.

르메이가 지휘한 1945년 3월 9-10일의 도쿄 대공습으로, 다수의 민간인이 사망했다. 일본의 수도는 하룻밤 사이에 43.25 제곱킬로미터가 전소되고, 10만 명이 사망했으며, 수십만 명이 부상당했다.

<커티스 르메이>

전쟁이 끝나고 한참 후 겁 없는 한 간부 후보생이 손을 들고 르메이에게 물었다. “일본 폭격을 결심하는 과정에서 윤리적 차원을 얼마나 고려하셨습니까?” 르메이는 예의 퉁명스러움으로 이렇게 답했다.
  
“일본을 폭격하는 문제로 골치를 썩지는 않았습니다. 전쟁을 종결하는 게 내 관심사였죠. 그 임무를 완수하면서 사람이 몇 명이나 죽어 나갈지는 별로 걱정하지 않았습니다. 전쟁에서 졌다면 전범으로 기소되어 재판을 받았을 겁니다. 다행히 우리가 이겼죠. 우리가 원자 폭탄을 투하해,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서 많은 사람이 죽은 것을 모두가 슬퍼합니다. 

묘하죠. 나도 그 일이 비도덕적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일본의 각급 산업 도시를 소이탄으 로 공격한 것에 대해서는 아무도 일언반구 언급이 없습니다. 도쿄를 대상으로 이루어진 그 첫 번째 폭격으로 원자 폭탄 피폭 때보다 더 많은 사람이 죽었습니다. 그 일은 괜찮은가 봐요. ……

학생의 질문에 솔직하게 답하겠습니다. 맞습니다. 모든 군인은 수행하는 임무의 어떤 도덕적 측면을 고려한다고 봅니다. 하지만 전쟁은 모두 비도덕적입니다. 그 문제가 학생을 괴롭힌다면 훌륭한 군인이 될 수 없을 겁니다.“ 


리처드 로즈, 수소 폭탄 만들기 20세기를 지배한 암흑의 태양 사이언스 클래식 28 ,사이언스북스,2016.pp.19-20.






덧글

  • eggry 2017/02/02 16:02 # 답글

    정치인들이 군인을 통제할 수 있는 한은...
  • 파리13구 2017/02/02 16:05 #

    문민 통제를 원칙으로, 정치가는 전쟁전략의 도덕도 고려해야 한다고 봅니다.
  • Mavs 2017/02/02 16:05 # 삭제 답글

    결과적으로는 원폭 쓴 덕에 전쟁이 빨리 끝나서 일본인들이 '본토사수'에 희생될 일도 없어졌죠.
  • 존다리안 2017/02/02 16:07 # 답글

    저 양반은 감정적으로 보면 냉혹 잔인하지만 결국 옳은말하는 그런 류의 전형이죠.
  • 무지개빛 미카 2017/02/02 16:48 # 답글

    저 사람의 말을 부정할 수 없는것이 일본의 도시계발계획이 주먹구구라서 말 그대로 인구밀집지역에 공장이 있다든지, 아니면 주택가에서도 볼트,너트 만든다든지 하는 형편이었습니다.

    그리고 솔직히 말해 정말 커티스 르메이의 말 대로 자기가 죽인 사람 숫자가 원폭보다 많은데도 그 점에 대해서는 언급이 없다는게 비극입니다. 원폭보다 더 많은 사람을 불태워 죽여도 원폭이 가져다 준 충격에 가려진....
  • 전위대 2017/02/02 17:57 # 답글

    으음, 포스팅 내용도 내용이지만 또 좋은 책을 소개받고 갑니다.
  • 파리13구 2017/02/02 18:07 #

    감사합니다. ^^

    총 1160 페이지 분량입니다.
  • 킹오파 2017/02/02 18:56 # 답글

    핵 쓰는게 까이는것은 전략적 이익이 없었기 때문에.... 일본이 항복한건 소련 참전이 결정적이라는 말도 있고... 그냥 아무 이득 없이 미국의 도덕성만 상처 입었다는 소리도 있다능... 근데 정작 미국에서는 일본과 전쟁한걸 후회하는 사람들이 늘어났다.

    미국은 자기들 스스로가 마오쩌둥처럼 필요악인 참새를 멸했다고 생각하니까.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4 대표이글루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방문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