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유화정책과 데탕트 사이에서... Le monde

트럼프,"테러범을 고문하지 않겠다!"



트럼프가 틸러슨을 차기 미국 국무장관에 임명했다고 한다.

석유 재벌이자, 러시아 푸틴의 친구인 틸러슨이 국무장관이 되면서, 트럼프 시대의 미러관계가 오바마 시대의 냉전 청산을 도모할 것이라 예상할 수 있다.

트럼프의 미국은 과거에 닉슨이 그랬던 것처럼, 미러관계를 대치에서 협력의 시대로의 전환을 주도할 것인가?

이를 위해서는 네빌 체임벌린의 유화정책과 헨리 키신저의 데탕트를 구별할 수 있는 안목이 필요하다. 갈등관계의 평화적 해결이라는 차원에서 유화정책과 데탕트는 비슷해 보이기도 한다. 

하지만, 키신저는 정책의 구상단계 부터, 데탕트는 유화정책과 다르다는 점을 강조했다. 특히 평화가 정책의 목표가 될 수 있냐는 질문에 대해서 유화정책과 데탕트는 다른 대답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었다.

만약 트럼프가 러시아와의 화해를 추진한다고 할때, 그의 화해정책이 미국 국내여론과 특히 미국 상원의 지지를 받기 위해서는 최소한 가져야 할 관점이 그의 정책이 유화정책이 아니라는 것을 강조하는 것일 것이다. 

러시아와의 화해가 유화정책이 아니라면, 트럼프는 자신의 러시아 정책이 새로운 데탕트라고 주장할 수 있어야 할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유화정책과 데탕트의 차이를 구별해야 한다. 정책을 미국 상원에게 설명하기 위해서는 적어도 정책을 데탕트로 포장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러시아와의 화해의 조건이, 동유럽에서의 러시아 이익에 대한 미국의 존중이라고 한다면, 이는 유화정책이라는 비난을 피할 수 없는 것이 된다. 만약, 러시아가 라트비아를 기습 공격하여, 이를 기정사실로 만들면, 이에 대한 트럼프의 대응은 어떤 것이 되어야 하는가?

단지 인맥의 외교, 즉 푸틴의 친구를 국무장관으로 기용하면, 미러관계가 순항할 것이라 믿는 것은 위험할 수도 있다.

과거의 적과의 화해와 평화가 정책의 목표가 될 수 없다. 적의 성격과 본질에 대한 고민 없이 맹목적으로 추구하는 평화가  히틀러와 같은 혁명세력의 먹잇감으로 전락할 수도 있다는 것이 유화정책의 역사적 교훈이다.  

푸틴에게 미국의 트럼프 현상은 러시아 제국의 부활을 위한 포르투나가 될 것인가?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