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에서는 누가 A+를 받는가?" Le monde

[교육]수용력이 창의력을 이긴다!



다음은 한 방송에서 고려대 학생을 대상으로 "나만의 공부비결"에 대한 질문에 대한 몇가지 대답들을 소개한 것이다.

그들은 대학에서 어떻게 공부하고 있고, 고등학교 입시교육과는 어떻게 다를까?

학생1 - 수업시간에 교수님이 말씀하시는 것 잘 필기하려고 노력하는 것 같아요. 요점만 적는 친구들도 있는데, 저는 그러면 기억이 잘 안나서 자잘한 것까지 다 적어요. 교수님이 말씀해주시는 이야기, 내용과 관련된 이야기들을 필기해 놓으려고 노력하고, 그럼 나중에 봤을 때 내용도 잘 기억이 나더라고요. 그래서 저는 최대한 다 필기하려고 노력해요. 

학생2- 저는 한국의 주입식 교육의 수혜자라서, 죽도록 외우고 공부하고 하면서 A+를 받았던 것 같아요. 그리고 필기는 교수님이 하신 말씀을 문맥까지 다 적는 편이에요. 

3- 사실 저는 고등학교 때 공부했던 것과 공부법이 차이가 별로 없는 것 같아요. 일단 수업시간에 잘 듣고, 필기를 열심히 하는 것

4- 수업시간에 배우는 것은 교수님이 알고계시는 지식같은 걸 전달해 주시고, 저희가 그것을 받고, 시험 볼 때 써내려가는 것만 반복적으로 하는 것이지, 딱히 생각을 많이 하게 하는 질문이나 그런 게 수업시간에 거의 없는 것 같아서

5- 필터 없이 그대로 다 받아 적는 스타일이고요. 

6- 필기를 열심히 해서,

7-수업 녹음을 하고,못 들은 것이 있으면 다시 듣고, 

8-고등학교 때랑 똑같이, 

9- 필기를 다 받아 적거든요..

10- 노트북으로 불러 주시는대로 다 필기를 하고...

11- 엄청 휘갈겨서 써요.

12- 문장 식으로 필기하는 것이 중요한 것 같아요.

13- 막상 수업에서는 생각의 힘을 키우는 것이기 보다는, 그냥 무조건 암기, 필기 내용 다 보고 교수님 말씀하신 것을 다 외무면 점수 100점 나오니까. 그렇게 생각의 힘을 키우는 데 도움이 되게 공부하는 사람은 거의 없고, 생각의 힘을 키우는 공부가 취업에 도움이 안되다 보니까... 



그들의 공통점은 교수의 말을 그대로 모조리 받아적은 것이었다.

서울대에서도 현실은 유사하다고 한다. 


창조 경제의 앞날은 밝은 것인가? 


출처-

KBS 1TV 명견만리

[13회]교육의 미래 2부작 - 1편: 대학은 사라질 것인가? 중에서...



덧글

  • 레이오트 2015/12/07 15:54 # 답글

    1. 그러고보니 고등학교때 고등학교 성적이 좋을수록 대학에서 좋은 학점을 받는다는 말을 들은 일이 있는데 그게 사실이었군요. 이런걸 보면 몇 번이고 이야기하지만 (하다못해 저는 대학 학력이 필요한 국가면허라도 있으니 덜 억울하지만) 대학 다닌 보람이 습니다.

    2. 지금 세계는 고등교육 버블이 현재진행형이라고 하는데 이건 모든 버블현상이 그렇듯, 아니 그 이전의 버블들과 비교하면 엄청나게 위험한 것입니다.

    로런스 코틀리코프(Laurence J. Kotlikoff)·스콧 번스(Scott Burns), 정명진 옮김, 『세대 충돌』(부글북스, 2012)에 나온 말을 인용하자면,

    대학 진학률이 세계 최고 수준인 한국과 미국은 이른바 ‘고등교육 버블(higher education bubble)’이 심각한 나라다. 미국 보스턴대학 경제학 교수 로런스 코틀리코프(Laurence J. Kotlikoff)는 『세대 충돌(The Clash of Generations: Saving Ourselves, Our Kids, and Our Economy)』(2012)에서 “젊은이들이 교육 거품으로 고통을 당하고 있다고 우려하는 전문가들의 숫자가 늘고 있다. 인터넷 버블이 있고 주택 버블이 있는 것과 똑같이, 사람들이 교육 버블에 깊이 빠져 있다는 것이다”라며 다음과 같이 말한다.

    “아주 많은 사람들이 한때 높은 학력과 동의어가 되다시피 했던 고소득과 안전이 더이상 보장되지 않는 학위를 취득하기 위해 너무 많은 돈을 빌리고 있다. 교육 버블과 인터넷 및 주택 버블 사이에 유일한 차이가 있다면 교육 버블은 아직 꺼지지 않았다는 사실뿐이다. 교육 버블이 꺼질 때, 우리는 새로운 종류의 문제에 직면하게 될 것이다. 대학 학위를 어떻게 차압할 것인가?”

    3. 전부터 이야기해왔지만 대학은 전문직에 필요한 지식과 기술뿐만 아니라 시대의 흐름을 읽고 그 속에서 올바른 판단을 할 수 있는 지혜와 가치관, 같은 시대를 살아가는 타인의 생각과 의지를 존중할 줄 아는 매너를 갖춘 건전한 민주시민을 육성하는 곳이어야 합니다. 하지만 고등교육 버블 속의 수많은 대학들은 목표들은 온데간데 없고 대학 졸업장을 파는 기업으로 전락하고 말았죠. 심히 안타까운 일이죠.
  • 긁적 2015/12/07 15:54 # 답글

    전 시험지에 교수님이 안 좋아하시는 주장을 적으면서 속으로 '내 점수에서 까!'라고 외쳤죠 . ㄲㄲㄲ

    실제로 까였다는 건 안비밀 (...) 아 물론 안 까시는 교수님도 많았습니다.
  • ㅇㅇ 2015/12/07 18:49 # 삭제 답글

    학부 레벨에서는 죽어라 흡입해도 모자를 판인데 무슨 놈의 창의력인지...
  • ㅇㅇ 2015/12/07 19:10 # 삭제

    지 생각도 없는게 외워서 뭐함.
  • 하.. 2015/12/07 19:32 # 삭제 답글

    이걸 보니 제 대학때가 생각나네요. 모든 과목에서 A를 받겠어1!!라고 마음먹고 혼을 불사르며 공부하는 학생은 아니었지만, 좋아하는 과목들은 거의 신들린듯이 공부했었죠. 그런데 시험지 받을때마다 뭐뭐 외워서 써라, 책 몇쪽에 있는 무슨문장에 빈칸만들어놓고 여기 채워라, 뭐뭐의 뭐는 무엇인가, 등등 '정해진' 답을 '외워서' 받아쓰기만 하면 되는 문제들 투성이여서 짜증났던 기억이 납니다. 여긴 대학이지 고등학교가 아니야! 라는 생각으로 항상 서술형 답 끝에 나의 생각과 나의 주장을 함께 쓴 적이 있는데 그럴때마다 점수는 처참하게 망했죠. 이 나라 교육은 망했어요. -_- 그래도 그 너덜너덜한 대학 성적표 가지고 직업 잘 선택해서 잘 먹고살고 있으니 다행이긴 한데 솔직히 우리나라 대학교는 대학교가 아닙니다. 참고로 한국에서 열손가락 안에 드는 대학교 나왔습니다...
  • 레이오트 2015/12/07 19:41 #

    일본은 그들 스스로 잃어버린 시간이라고 자조하는 경기침체기에도 4년제 대학 다니면 졸업 전에 기업들이 와서 데려갈 정도로 대학이 취업에 가지는 위상이 엄청난데도 고졸자의 대학 진학률은 50% 내외입니다. 그리고 고졸사원으로 들어와도 해당 회사 중역까지 승진하는 경우가 꽤 흔하고 심지어 중학교 졸업해서 곧바로 취업전선에 뛰어드는 경우도 심심찮게 있기도 하고요.

    그런데 대한민국은 4년제 대학 학위의 위상은 고등교육 버블에 제대로 당해서 말그대로 급격히 추락했지요 ㅠㅅㅠ
  • ㅇㄴㅇ 2015/12/08 12:02 # 삭제 답글

    학점이 중요해지는 시대가 도래하고 점점 학점에 목메다는 학생들이 많아지면서 과거에는 찾아보기 힘들었던 채점에 대해 항의하는 학생들이 생겨나고 귀찮은게 싫었던 교수님들은 그럼 책 그대로 베껴쓰기를 시전하시고... 제가 대학을 다니면서 관찰해본 결과입니다
    실제로 원로...까지는 아니어도 어느정도 본인이 학문적 성취가 있으신 교수님들은 비교적 자유롭게 본인의 생각을 쓰시오 형태의 문제를 내시는 경향이 있지만(학생들의 채점에 대한 항의를 디펜스하실 수 있는 포스가 함께하셔서 그런지) 이제 갓 박사를 취득한 젊은 교수님들은 논란이 있다는 것 자체가 재임용을 어렵게해서 그런지 교과서를 그대로 빈칸 넣기나 O,X에 치중하시는 경향이 있더군요
    다만, 경제학과는 예외였습니다 아마 수학이나 공학쪽도 비슷하지 않을까싶군요 교양, 인문대, 경영학과, 사회과학대쪽은 위에서 얘기한 바가 극명하게 나타났던 케이스구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4 대표이글루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방문자

광고

2018 대표이글루_h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