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키디데스의 한마디... Le monde

나의 역사에 낭만적인 요소가 결여되어 있기  때문에 듣기에 덜 즐거울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이 책이 무엇이 일어났는지 정확하게 이해하기를 원하는 사람들에게 유용하다고 평가를 받게 된다면 나는 만족할 것이다. 그리고 이러한 인간의 조건은 장래에도 동일하게 혹은 유사한 양식으로 다시 반복될 것이다. 이 책은 한번 듣고 흘려버리기 위해서가 아니라 영원한 재산이 되기 위해 집필되었다. 

It may be that the lack of a romantic element in my history will make it less of a pleasure to the ear: but I shall be content if it is judged useful by those who will want to have a clear understanding of what happened — and, such is the human condition, will happen again at some time in the same or a similar pattern. It was composed as a permanent legacy, not a showpiece for a single hearing.

출처-

투키디데스, 펠레폰네소스 전쟁사, 상권 35쪽


-투키디데스의 펠로폰네소스 전쟁사의 원래 제목은 

<<영원한 재산>>이었다고 한다. 



핑백

덧글

  • Megane 2015/06/22 22:36 # 답글

    만일 지금의 UN처럼 국제적인 기구가 있었다면 어땟을까라는 상상을 해 봅니다.
    아니면 원피스 같은 세계정부라든가...
    아마 지금도 저 나라들이 남아있지 않았을까...
  • 파리13구 2015/06/23 13:38 #

    최근에 투키디데스 책을 읽고 있는데,

    유엔은 아니어도

    고대 그리스에 분쟁을 평화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중재제도가 존재했음을 알 수 있습니다.
  • gg 2015/06/26 21:48 # 삭제 답글

    뭐 스파르타가 머플라타이아 시민들을 대량학살했으니 아테네랑 크게 별다를바 없지 않을까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4 대표이글루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방문자

광고

2018 대표이글루_h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