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킹에 맞서 비밀기록을 지키는 기본 자세는? ^ ^ Le monde

한국의 기밀문서를 노리는 해커?

연합뉴스의 해커, 한국 외교문서 노린다…외교부 사이버침해 급증 기사에 따르면,

외교부와 재외공관을 대상으로 한 해킹 시도가 5년새 3배가량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기밀문서 관리 문제는 비단 한국 외교부만의 문제는 아니다.

러시아 정보당국은 이미 최근에 20대의 타자기를 구매하기로 했고, 이는 기밀문서 작성을 위한 것이라 한다. 컴퓨터를 통한 문서 작성이 보안상으로 취약하고 해킹의 위협이 있기 때문이다.

한국 정부도 타자기를 수입해야 할까?

보안을 위해서 기밀문서는 타자기 혹은 수기로 작성해야 하고, 정상회담 회의록 기록은 작성해서는 안되고, 이는 후대의 정쟁 대상만이 될 뿐이고, 

만약 기록이 절실히 필요하다면, 고대 그리스의 호메로스 같은 기억의 달인을 동반해서 대화 내용을 암기시키게 만들고,

이 기밀 기억의 달인은 대통령 퇴임과 동시에 해외로 도피시켰다가. 수십년 후에 조용히 귀국시킨다거나,

특히 기밀 문서의 사본을 국정원에 보관하도록 해서는 안된다는 것이 최근 사건을 통한 역설적 교훈이라 하겠다. 

왜 전세계 수많은 나라들이 공문서 관리 체계에서 기밀문서를 생산하고, 일정 시간이 지난 후에야 공개하도록 기록물 관리법을 만들어 놓았는지

그 취지에 대해서 고민해 볼 시점이라 본다.

아무래도 기밀 문서의 경우, 디지털화는 비밀 유지에 취약함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을 다시금 고민해야 할 때다.

공문서의 디지털화가 대세라고 해도, 비밀문서의 경우는 다른 대안을 모색해야 하겠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4 대표이글루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방문자

광고

2018 대표이글루_h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