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세기 커피하우스 전성기의 풍경 Le monde

[자료]블로그와 홈페이지의 차이점...


<토론으로 달아오른 커피하우스의 풍경>

[공론장]
[하버마스]
[커피하우스]

18세기 커피하우스 전성기의 풍경

미첼 스티븐스의 뉴스의 역사에 따르면, 18세기 런던으로 커피하우스로 포화 상태였다.

로이즈 커피하우스에서는 선원,무역인,상인,은행가들이 찾았고, 월즈 커피하우스는 재치있는 사람의 입담으로 유명했으며, 마일즈 커피하우스는 정치 전문이었다. 마일즈에서의 논의에 비하면 의회에서의 논쟁은 시시했다고 한다.

증권 관심자들이 몰리는 커피하우스는 증권거래소라 불렸고, 테니스 애호가들은 테니스코트라는 별명의 커피하우스에서 만났다. 뉴욕 커피하우스는 식민지와 무역에 대해 토론하기 좋아하는 사람들이 모였다. 연극인 커피하우스와 문학인 커피하우스도 있었다. 또 틸트야드 처럼 시비 걸기를 좋아하는 사람들의 커피하우스도 있었다. 

당시 런던인들은 하루에 한번 이상은 커피하우스에 드나들며 커피를 마시며 뉴스를 교환했다고 한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