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사갤 살인사건... Le monde

노컷뉴스 보도에 따르면, 

이번 사건의 수사 관계자의 말을 다음과 같이 인용했다.

"피의자 백모(30, 남) 씨의 범행동기와 관련해 언론보도가 비약된 측면이 있는 것 같다" 

"직접적인 살해 동기는 정치적인 갈등이라기보다는 같은 정치 성향을 띠고 있었지만 서로 감정을 상하는 사건으로 신상을 털고 성적으로 모욕하면서 결국 감정이 폭발한 것"

"먼저 피의자 백씨가 성적으로 모욕하는 글을 게시한 뒤 사과의 글을 올렸다"며 

"이후 백씨가 의기소침해지자 피해자 김모(30, 여)씨가 더 의기양양해지면서 남자의 불만이 쌓여갔다"고 말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