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은 18세기 영국의 커피집과 유사한가? Le monde

[자료]블로그와 홈페이지의 차이점...

<18세기 영국의 커피집>

[인터넷]
[민주주의]
[공론장][하버마스]
[페니 대학]

인터넷은 18세기 영국의 커피집과 유사한가?

우선 하버마스의 공론장에 대해 알아보자.

민주주의는 무력과 폭력이 아닌 대화와 설득에 기반한 체제이고, 대화와 설득이 이루어지는 공간을 필요로 한다. 그 공간을 공론장이라 부를 수 있을 것이고, 고대 그리스 이래, 시민들은 특정 공간에서 대화와 토론을 통해 자신의 의견을 개진할 수 있었고, 그 결과가 여론이 되었다.

하버마스는 1962년 <공론장의 구조변동>을 발표, 공론장 논의 발전에 기여했다. Habermas, J. (1989). The structural transformation of the public sphere(T. Burger, Trans., with assistance of F. Lawrence). Cambridge, MA: MIT Press. (Original work published 1962) 하버마스는 문자해독의 확산과 더불어, 17-18세기 유럽에서의 사회적 조건이 카페와 살롱 같은 공간을 발전시켰고, 바로 이 공간에서 문자를 깨우친 시민들이 이성적이고 비판적인 논쟁을 전개했다는 것이다. 그는 이 공간을 부르주아적 공론장 “bourgeois public sphere”이라 불렀다.

하버마스적 공론장은 시민 사회와 국가 사이를 중개해주는 영역이며, 여론이 형성되는 사회생활의 영역이다. 그 사례들은 18세기 프랑스의 살롱, 영국의 커피하우스, 독일의 탁상사회 였다.  

그에 따르면, 이 공간들에서는 토론 참여자의 상대적 신분보다는 주장의 질이 결정적이었고, 여론과 정치적 행동의 기초를 형성했다. 공론장의 토론에 참가하는 주체들의 특징은 다음과 같았다. 첫째, 공론장에 참여하는 개인은 지위를 불문하고, 동등하게 대우받았다. 둘째, 어떤 주제도 공론장에서 토론할수 있었다. 셋째, 전문성이나 지위에 상관없이 모든 사람이 참여할 수 있었다. 이렇게 공론장에서 참여자의 평등성, 토론 주제의 무한성, 개방성 등이 보장되었다는 것이다.

위키페디아에 따르면, 18세기 영국 런던의 커피집은 다음과 같은 공간이었다.

당시의 런던 커피집은 페니 대학 Penny University 이라 불렸다. 음료를 위해 지불하는 대신에, 손님들은 커피집에 입장하기 위해서 1페니를 냈다. 일단 내부에 들어서면, 손님에게는 커피가 제공되었고, 다른 사람들간의 교류, 다양한 토론, 팜플릿, 게시물, 신문 등이 제공되었고, 최신 뉴스와 소문이 나돌았다. 통신원들은 뛰는 사람 "runners" 이라 불렸고, 커피집에 최신 소식을 전했다. 이같은 풍경은 오늘날의 우리가 텔레비전 혹은 라디오를 통해 뉴스를 접하는 것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이같은 분위기가 한쪽에 치우치지 않은 다방면의 사람들을 커피집으로 유혹했고, 이들은 이곳에서 만나서 서로 교제했다. 신분과 계급이 매우 중시되었던 18세기 영국 사회에서, 커피집은 독특했다. 왜냐하면 손님들이 모든 사회 계층 출신이었기 때문이었다. 누구든 1페니만 내면 커피집에 입장할 수 있었다. 대학생들도 커피집에 자주 출입했고, 때로는 대학교에서 보다 더 많은 시간을 보내기도 했다.

그 이후, 전세계의 많은 다양한 커피집들이 페니 대학이라 불리게 되었다.

커피집에 대한 원초적인 느낌은 아마도 공통의 경험으로부터 나온 것이었다 : 몽테스키외의 증언 처럼, 커피집을 나오면서 손님은 들어가기 전보다 더 지적이고, 더 계몽되었다는 느낌을 받았기 때문이다. 실제로 그 공간안에서 광범위한 주제를 대상으로 한 토론이 활발했고, 사업에서 정치 그리고 순수히 학문적인 토론도 진행되었다. 이같은 분위기 때문에, 사람들은 커피 한잔 값으로 교육을 받을수 있었다.

이렇게 커피집으로 대표되는 하버마스적 공론장은 당시 여론이 형성되는 공간이었고, 시민사회의 본질이자 현대 민주주의의 핵심이 되었다. 공론장은 비판적 이성과 합리적 토론이 활발했던 해방적 공간이었다.

하버마스에 따르면, 17세기,18세기의 사회적 조건들이, 문자해독의 확산과 더불어 커피숍,살롱과 공간이 활성되면서, 문자를 깨우친 대중들간의 이성적이고 비판적인 논쟁의 공간이 되었다. 바로 이같은 공간들에서 논쟁 참여자의 상대적 지위가 아니라 주장의 질이 결정적이었고, 이것이 대중여론과 정치적 행동의 기초를 제공했다. 

공론장은 19세기초 매스미디어 신문이 등장하면서 붕괴되었다. 이같은 새로운 미디어 체제와 광고 매체의 등장은 공론장을 교란시켰고, 여론을 조작했다. 이렇게 인쇄 뉴스 미디어가 발전하고, 상업화 되면서 하버마스적 공론장이 파괴되었던 것이다. 공론장의 붕괴 과정에서 공론장에서 여론을 형성시키고, 문화를 토론하는 공중이라는 주체에서, 문화를 단순하게 소비하는 대중이라는 객체로 전락하게 되었다.

이런 상황에서, 20세기 중반 이후 전자 문화가 발전하면서, 인쇄 문화의 지배적 지위를 위협하기 시작했다. 특히 90년대 후반의 인터넷 혁명과 더불어, 전자 미디어가 만개하게 되고, 전통적 인쇄 미디어를 위협하기 시작했다.  새로운 전자적 가상공간이 만들어 지고, 이 곳에서 가정,직장 등에서 물리적으로 고립된 개인들이 전자적,가상적으로 모일수 있게 되었다. 이제 수많은 사람들이 인터넷 채팅방,전자 게시판,이메일 등으로 소통하고 있는 것이다. 이와 더불어 전자적 공론장이 탄생 중인 것이다. 인터넷 등장과 함께 찾아온 전통적 미디어, 신문의 위기는 과거 신문이 파괴시켰던 공론장의 부활로 귀결될수 있을까? 이같은 공론장 부활 과정에서 뉴스과정에서 수동적 소비자에 불과했던 대중이 새로운 정보 생산의 주체로 뉴스과정의 주체로 거듭날수 있을까? 인터넷이 21세기의 전자적 공론장을 제공해 줄지가 쟁점이다. 

뉴스의 미래를 특집으로 다룬 2011년 7월의 영국 이코노미스트지는 인터넷이 뉴스 산업을 매스 미디어 시대 이전의 토론 문화로 회귀시키고 있다고 진단했다. 뉴스가 커피집 시절의 문화로 돌아가고 있다는 것이다. 

인터넷은 21세기의 커피집이 될 것인가? 커피한잔 하면서 고민해 볼 일이다. ^^



덧글

  • 11 2013/07/16 13:51 # 삭제 답글

    좋은 글 감사합니다
  • 파리13구 2013/07/16 13:56 #

    감사합니다. ^^
  • 유명한 탐정 2013/07/16 17:25 # 답글

    재밌는 글이네요...잘봤습니다
  • 파리13구 2013/07/16 17:29 #

    감사합니다. ^^
  • Ladcin 2013/07/16 19:37 # 답글

    그러다 홍차 들어오고 나서 커피가 쫑났지만요(...)
  • 파리13구 2013/07/17 10:53 #

    하버마스에게 메일로 알려줘야 겠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4 대표이글루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2018 대표이글루_history

2019 대표이글루_역사

방문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