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목재 절도가 증가한 이유는?" Le monde


[독일]


"목재 절도가 증가한 이유는?"


독일 슈피겔 보도에 따르면, 독일에서 에너지 비용 상승으로 인해서, 더 많은 독일인들이 난방위해서 나무를 때는 난로를 선호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시골의 산림에서의 목재 절도가 증가하고 있다는 것이다. 산림감시원들의 활동이 더 강화되었다고 한다.


독일세입자협회의 추정에 따르면, 난방비가 올겨울 22%가 상승했다고 한다. 이에 따른 부수효과로, 많은 사람들이 나무를 때는 난로를 선호하고 있고, 2011년에만 이런 종류의 난로 40만대가 판매되었다는 것이다. 이는 독일 사회의 난방기 구매의 한 경향을 나타내는 것으로, 나무,석탄을 때는 난로의 판매가 2005년 이래 지속적으로 증가했다는 것이다.


이같은 난방을 위한 목재 수요의 증가로, 목재가격이 상승했고, 이것이 산림 절도를 증가시키게 만들었다는 설명이다.


가령, 브란덴부르크 숲에서 만들어지는 난방 목재의 10%가 매년 절도되는 것으로 추정되고, 이로 인한 피해가 50만 유로 달한다고 한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