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편은 노년층의 나꼼수!" Le monde

르몽드지가 소개한 박근혜...

"이번 대선은 어떤 의미에선 '종편과 나꼼수'의 싸움이었다. 나꼼수는 서울시장 선거를 정점으로 계속 내려가고 있다면, 종편은 이번에 대선관련 프로그램을 계속 쏟아냈다. 거기서 제가 보기엔 어떻게 저런 말을 할까 싶을 정도로 노골적인 말들을 쏟아냈다. 나꼼수는 욕도 하지만, 종편은 욕만 안 하는 수준이었다. 조갑제 씨는 점잖은 수준이더라. 이걸 50-60대가 열심히 보시더라. 지지자들에게 카타르시스를 준다는 측면에서 종편이 노년층 나꼼수였다."(박성민)


- '막말' 윤창중, 박근혜 '공포정치'의 신호탄 중에서...


프레시안


2012년 12월 26일




덧글

  • 셔먼 2012/12/26 13:57 # 답글

    확실한 팩트가 존재하는 종편과 근거도 없는 유언비어를 조장하는 나꼼수를 동급으로 취급할 수는 없을 텐데 말입니다.
  • 파리13구 2012/12/26 14:09 #

    동급으로 취급할 수는 없지만, 일부 종편 방송의 수준이 나꼼수식의 노골적 저질성을 가지고 있었다고 봅니다.

    물론 저의 개인적인 생각입니다만...
  • 킴스클럽 2012/12/27 10:13 # 삭제

    셔먼)하지만 그 팩트에 기반을 했다고 해도 해설을 편파적으로 한다거나, 영상편집, 물타기 신공같은걸 발휘해놓으면 (결과론적으로)그놈이 그놈이 되죠;;(베를로스코니가 장기집권 한 이유도 에기에 있죠;;)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