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란드가 동유럽연방을 제안한 이유는?" 유럽외교사

[체코]베네시-히틀러와 스탈린의 틈바구니에서

<폴란드의 동유럽연방 구상>

[전간기]
[폴란드][중유럽연합]


폴란드어 Międzymorze [mjɛnd͡zɨˈmɔʐɛ 민지모자]는 영어로 Intermarium or Intermarum '바다사이의' 라는 뜻으로, 제1차세계대전 이후 폴란드 지도자 피우수트스키가 추진했던, 연방 계획으로, 폴란드의 보호아래 중유럽과 동유럽의 국가들이 연방을 구성하자는 제안이었다. 가입을 제안받은 국가들은 발트해3국 (리투아니아,라트비아,에스토니아),핀란드, 벨라루스,우크라이나,헝가리,루마니아,유고슬라비아,체코슬로바키아 였다.


이같은 연방 제안은 16세기말부터 18세기말까지 발트해에서 흑해에 걸쳐서, 존재했던 폴란드-리투아니아 연방 the Polish-Lithuanian Commonwealth 의 부활이었다.


연방구성을 통한 피우수트스키의 목표는 러시아 제국의 해체였고, 러시아 제국의 영토 정복야욕의 분쇄였다. 하지만, 동유럽연방은 일부 리투아니아인에게는 새로 쟁취한 독립에 대한 위협으로 간주되었고, 일부 우크라이나인에게는 독립 열망에 대한 위협으로 간주되었으며, 러시아가 이를 반대했고, 프랑스를 제외한 서구 열강의 반대에 직면했다.


폴란드 피우수트스키의 거대한 제안이 실패한 후 20년안에, 동유럽 연방 가입을 제안받은 국가들은 핀란드를 제외하고, 모두 소련 혹은 나치 독일의 지배하에 들어가게 되었다.


유제프 피우수트스키 Józef Piłsudski의 전략적 목표는 과거의 폴란드-리투아니아 연방을 준-민주적 형태로 부활시키는 것이었다. 이를 통해 러시아 제국의 분열을 가속화시키기 위해서 였고, 소련의 영토확장을 견제하기 위한 것이었다. 피우수트스키는 동유럽연방을 러시아,독일 제국주의에 대한 평형추로 간주했다.


피우수트스키의 계획에 대해서 사실상 거의 모두가 반대했다. 특히 자신의 영향권에 대해 직접적으로 위협을 받았던 소련은 이 계획을 좌절시키기 위해 노력했다. 연합국은 볼셰비즘을 단지 순간적인 위협으로만 간주했고, 제1차세계대전 이전에 세력균형의 관점에서 중요한 동맹이었던 러시아가 약화되는 것을 원하지 않았다. 연합국은 백군 동맹을 도와달라는 제안을 피우수트스키가 거절한 것에 대해 분개했고, 그의 계획이 비현실적이며, 폴란드는 폴란드 민족이 거주하는 지역으로 영토가 한정되야 한다고 주장했다.

1918년에 독립을 되찾은 리투아니아도 가입에 소극적이었다. 독립을 추구하던 우크라이나도 폴란드가 다시 자신을 지배하려 한다고 의심했다. 민족의식이 희박했던 벨라루스는 독립에도 피우수트스키의 연방제안에도 관심이 없었다. 뿐만아니라, 피우수트스키의 제안은 제1차세계대전 이후의 일련의 폴란드와 그 주변 국가들 간의 영토분쟁 때문에 설득력을 잃었다 : 폴란드-소련 전쟁, 폴란드-리투아니아 전쟁, 폴란드-우크라이나 전쟁 그리고 폴란드-체코슬로바키아 영토 분쟁


피우수트스키의 제안은 폴란드 국내에서도 반대를 받았다. 민족 민주당 지도자 로만 드모프스키 Roman Dmowski 는 인종적으로 순수한 폴란드를 주장했고, 소수민족들이 폴란드화 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많은 폴란드 정치인들이 다문화주의적 연방 구상을 반대했고, 단일의 폴란드 민족-국가 건설을 선호했다. 샌포드는 피우수트스키의 정책을 동유럽 슬라브 소수민족에 대한 폴란드화에 다름아니라 간주했다.


몇몇 학자들이 피우수트스키가 주장한 연방구성을 위한 민주주의적 원칙을 액면그대로 인정하기도 하지만, 다른 학자들은 이에 대해 회의적이고, 특히 1926년 쿠데타로 피우수트스키가 독재권력을 행사했기 때문에 더욱 그랬다. 특히, 그의 정책은 거의 모든 우크라이나 역사가들이 선호하지 않고 있고, 데르하초프는 연방은 대-폴란드 건설을 위한 것이었고, 연방 내에서 비-폴란드 민족, 특히 우크라이나의 이익은 무시되었을 것이라 주장했다.


몇몇 역사가들은 피우수트스키가 "우크라이나 독립 없이, 폴란드의 독립도 없다."라고 주장한 것을 강조하면서, 그가 우크라이나의 번영 보다는 우크라이나를 러시아로부터 분리시키는데 더 관심이 많았다고 주장했다.


장래의 폴란드 국경에 대해서, 피우수트스키는 다음과 같이 예상했다 : "우리가 서쪽에서 얻을수 있는 것은 협상에 달려있다. 협상을 통해 독일을 짜내서 영토를 얻어낼 수 있다. 반면 동쪽에서, 문은 열려있기도 하고 닫혀있기도 하다. 그 문을 여는 것과 얼마나 멀리 확장할 것인지는 힘에 달려있다." 폴란드의 동쪽이 혼란상태였기 때문에, 폴란드가 힘만 있다면 가능한 멀리 영토를 확장시킬 수 있다고 보았던 것이다. 반면, 폴란드는 러시아 내전에 대한 서양의 개입 혹은 러시아 자체의 정복에는 관심이 없었다.


폴란드-소련 전쟁 (1919-1921) 이후,폴란드-우크라이나를 주축으로 한, 피우수트스키의 중유럽연방 구상은 실현가능성을 상실하게 되었다.


그는 1935년 사망했다. 그의 사후, 그의 구상은 폴란드 외무장관 조제프 벡 Józef Beck 이 계승했다.  벡은 1930년대말에 폴란드,루마니아,헝가리가 "제3의 유럽 Third Europe "을 건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큰 지지를 받지 못했다.


피우수트스키의 구상처럼, 동유럽 국가들이 독일과 소련이라는 위협에 대한 강력한 균형추를 구성할 수 없었기 때문에, 일부 역사가들은 동유럽 국가들이 제2차세계대전의 희생양이 될 수 밖에 없었다고 주장한다.




덧글

  • 셔먼 2012/09/05 19:02 # 답글

    타 동유럽 국가들의 볼셰비즘에 대한 과소평가와 지나친 폴란드의 주도 때문에 결국 연방은 형성되지 못했군요.
  • 파리13구 2012/09/05 19:57 #

    그렇습니다.
  • KITUS 2012/09/06 13:46 # 답글

    만약 피우스트스키가 10년만 더 오래살았거나... 소련의 위협을 다른 동유럽국가들이 느꼈었다면 진짜로 실현되지는 않았을까하는 느낌도 드는군요... 지도를 보니 그야말로 엄청난 크기네요;;;ㄷㄷ

    ***현재 여전히 제2의 초강대국으로 떵떵(?)거리는 러시아의 모습을 보면 지금은 저런 제안은 꿈도 못꾸는거에 비하면 참으로 묘한 시기였군요...
  • 파리13구 2012/09/06 14:30 #

    그렇습니다.
  • sobieski 2012/09/13 17:55 # 삭제 답글

    좋은 글 감사합니다. 이런 구상이 있는지는 몰랐네요.ㅎ 그런데 글 읽다가 이해가 안되는 부분이 있어서 질문드립니다. "러시아와 프랑스를 제외한 서구 열강의 반대에 직면했다." 소련정부는 이 거대 연방 탄생을 부정적으로 볼텐데...여기서 러시아는 혹시 러시아 백군을 의미하는 것인가요?
  • 파리13구 2012/09/13 18:10 #

    아, 잘못 적었습니다. ㅠㅠ

    "러시아가 이를 반대했고, 프랑스를 제외한 서구 열강의 반대에 직면했다." 가 맞습니다.

    수정합니다.
  • sobieski 2012/09/14 12:30 # 삭제 답글

    그렇군요. ㅎ 글 항상 재미있게 읽고있습니다. 실례지만 다른 까페에 글을 퍼가도 괜찮을까요?
  • 파리13구 2012/09/14 12:38 #

    네, 알겠습니다. ^^
  • sobieski 2012/09/14 13:20 # 삭제

    네 감사합니다. ㅎ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4 대표이글루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방문자

광고

2018 대표이글루_h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