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오 몬티,루카스 파파데모스에 대한 유감"...

"전쟁이란 장군들에게 맡기기에는 너무 중요한 문제다."

-조르주 클레망소...

만약 현재 유로존의 위기를 경제,금융 전쟁이라 본다면,
그리스,이탈리아의 위기를 금융권 출신의 경제학자에게 맡긴다는 것도 문제라 본다.

유로존의 위기는 경제학자에게 맡기기에 너무 중요한 문제일 지도 모른다.
특히, 이탈리아의 마리오 몬티 처럼, 정치인을 배제한 내각을 출범하는 것은 정치의 폐해를 줄이기 보다는
현 내각이 이탈리아를 금융과두정으로 이끌 위험이 있다. 

현재의 유로존 위기에 정치인이 책임이 있는 것은 분명하지만,
위기를 구해낼 사람은 금융가라기 보다는 <정치인>이고,
그 정치인이란 사람들이 불만을 품을 수 있는 결정을 내릴 수 있는 사람이다. 

금융위기를 금융권 출신 인사를 통해 막을 수 있다는 것은 순진한 발상이다. 필요한  것은 금융을 넘어서는 더 넓고, 다양한 관점에서 이번 위기를 바라볼 수 있는 정치적 안목이라 본다.

전쟁으로 비유하자면, 몽고메리,맥아더,티모센코가 같은 장수가 아니라 처칠,루스벨트,스탈린 같은 정치인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전세계적으로 정치가 위기지만, 위기를 타개할 수 있는 것은 <정치>뿐이라는 점이 역설이다.


덧글

  • 천마 2011/11/18 10:52 # 삭제 답글

    정치인들이 욕을 많이 먹기는 하지만 그 "정치"를 할 수 있는 게 그 사람들이라는 건 사실이니까요.^^

    쿠바 미사일사건 같은 냉전시대 첨예했던 갈등에 관한 이야기들을 접하면서 정치인들이 왜 필요한지 느꼈었죠.
  • 파리13구 2011/11/18 11:11 #

    그렇습니다. ^^
  • 행인1 2011/11/18 23:31 # 답글

    다른건 둘째치고 국민들의 동의를 제대로 이끌어 낼 수 있을런지...
  • 파리13구 2011/11/19 09:37 #

    우려됩니다...
  • Contender 2011/11/19 00:38 # 답글

    좋은 말입니다.
  • 루드라 2011/11/19 01:32 # 답글

    은영전에서는 굉장히 부정적인 발언으로 묘사되고 있죠. 다나카 요시키가 의도적으로 왜곡한 건지 아니면 진짜 그렇게 부정적으로 본 건지는 모르겠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4 대표이글루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방문자

광고

2018 대표이글루_h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