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후 유럽 복지국가의 정치적 고민은? Le monde

불황기에 수많이 국민이 거리로 내몰리는 상황이 가져올 정치적 결과 와

필요없는 일자리를 유지하는 것은 경제적 비효율적이다는 판단 사이의 고민이었고,

우선시되었던 것은 전자,즉 정치적 판단이었다.


시장 경제의 작동원리에 따라,주기적 공황이 찾아오고,

공황의 결과 ,대량의 실업자군이 출현하고, 이들 실업자들이 선동주의 정치 혹은 파시즘을 지지하게 된다면,

공황이 주기적인 만큼, 민주주의의 파괴에 다름아닌, 파시즘도 주기적으로 출현하기 마련이라는 것이

유럽 복지국가 정책의 주요 정치적 고민이었다고 생각된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4 대표이글루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방문자

광고

2018 대표이글루_h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