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 폰 슈툴프나겔 -프랑스 주둔 독일점령군 사령관 레지스탕스

 


오토 폰 슈툴프나겔
(1878616월 독일 베를린 출생 - 194826일 파리에서 사망) 그는 제1,2차 세계대전 동안 독일 장교였다.


194010, 그는 파리 주둔 군사총독에 임명되었다.


Otto von Stülpnagel (Berlin, 16 juin 1878 - Paris, 6 février 1948) est un officier allemand pendant la Première et la Seconde Guerre mondiale.


En octobre 1940, il est nommé chef des forces d'occupation allemandes en France, et gouverneur militaire de Paris


Il exerce une répression féroce contre la Résistance intérieure française en particulier à la suite d'attentats contre des soldats allemands. Il ordonne en particulier l'exécution d'otages, des Juifs français issus du camp d'internement de Drancy ainsi que des militants communistes comme le jeune Guy Môquet, à la suite de l'attentat de Fabien le 21 août 1941 contre l'aspirant Moser, celui de Nantes contre le lieutenant-colonel Karl Hotz, ou celui de Bordeaux contre le conseiller de l'administration militaire Hans Reimers.


그는 프랑스의 국내 레지스탕스 운동에 대한 가혹한 탄압 정책을 실시했고, 특히 독일군에 대한 테러 공격에 탄압에서 그랬다. 그는 특히, 1941821일 장교후보생 모제에 대한 파비앙 테러 이후, 칼 호츠 중령에 대한 낭트 테러 이후, 그리고 군사자문위원 한스 레이머에 대한 보르도 테러 이후, 인질 처형을 지시했고, 즉 드랑시 수용소의 프랑스계 유대인 인질들과 기모케 같은 청년 공산주의자 포로들에 대한 보복 처형을 지시했다.


Le 12 décembre 1941 il fait arrêter chez eux, au petit matin, 743 Juifs français : un notaire, un président de Chambre à la cour de d'Appel, un conseiller à la cour de Cassation, plus de la moitié d'anciens combattants, des industriels, commerçants, hommes de lettres, hommes de sciences, hommes de loi. On compte parmi eux René Blum, frère de Léon Blum. Le quota de 1 000 arrestations n'étant pas atteint, une rafle organisée à Paris permet aux Allemands de joindre 300 autres Juifs pour la plupart étrangers. Après avoir été regroupés dans la manège à chevaux de l'École militaire, ils sont transférés au camp de Royallieu en périphérie de Compiègne


19411212, 그는 새벽에 743명의 유대인들을 주거지에서 체포하도록 명령했다 : 여기에는 공증인 한명, 항소재판소 소장, 파기재판소의 자문관, 참전 용사들, 산업가들,상인들, 문학인들, 과학자들, 법률가들을 포함하는 것이었다. 이 명단에는 레옹 블룸의 형제인 르네 블룸이 포함되었다. 이 체포작전에서 목표 1000명이 채워지지 않자, 파리에서 대부분 외국계인 300명의 유대인들이 추가로 체포되었다. 체포된 유대인들은 에콜 밀리테르의 마굿간에 임시로 감금되었다가, 콩피에뉴 인근에 있는 로얄리외 강제수용소로 강제이송되었다.


Prenant conscience que la politique d'exécution d'otages contribuait à dresser la population contre les autorités d'occupation[2],[3], Von Stülpnagel demande à être relevé de ses fonctions en février 1942, et est remplacé par son cousin Carl-Heinrich von Stülpnagel. À l'issue de la guerre, il est arrêté en Allemagne et conduit à Paris pour y être jugé. Il se suicide par pendaison en février 1948 dans la prison du Cherche-midi.


자신이 실시한, 인질처형 정책이 독일점령당국에 대한 프랑스인들의 반감을 조장하고 있다는 것을 절감한, 폰 슈툴프나겔은 19422월에 공직사임를 자청했고, 그의 사촌인 칼 하인리히 폰 슈툴프나겔이 그의 자리를 물려받았다. 종전과 함께, 그는 독일에서 체포되어, 파리로 압송되어 재판을 받았다. 그는 19482월에 세르슈-미디 감옥에서 목매서 자살했다.




덧글

  • 에드워디안 2010/10/17 18:32 # 답글

    전후 프랑스에서 사망했다는 건 알았지만, 스스로 자살한 줄은 몰랐습니다.

    이번에도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