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를라 브루니 동정... 영화


카를라 브루니

프랑스의 영부인 카를라 브루니 사르코지가 수도 파리에서, 배우 경력의 시작을 알렸다.

그녀는 우디 앨런의 새영화 <한밤중의 파리>에 출연 예정이며.

그 촬영이 얼마전 시작되었다.

이 영화의 파리 촬영은 8월 20일까지 계속될 것이고,

마리옹 코티아르 와 함께,

파리의 <르 브리스톨> 광장에서 진행될 것이라 한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