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는 여전히 유럽연합 가입을 원하고 있다" Le monde



[터키]


"앙카라는 여전히 유럽을 향하고 있다."


영국 런던 - <더 타임스> 보도...


"터키는 여전히 유럽연합 가입을 원하고 있다"고 <더 타임스>가 보도하고 있고, 이 신문은 터키의 압둘라 귤 대통령과의 대담기사를 실었다. 압둘라 귤은 자국이 서양에 등을 돌린 것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다. "터키는 유럽의 일부"라는 점을 확인한 후, 유럽과 미국은 중동에 대한 터키의 공약을 인정해야만 할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터키는 주로 권위주의 체제에 의해 통치되는 중동지역에서, 서양의 가치들을 증진시키려 노력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귤 대통령은 또한 터키에 대한 안좋은 시각을 가지고 있는, 몇몇 서양 정치인들을 비난했고, 자국은 민주주의, 인권 그리고 자유 시장을 채택한 경제강대국이라는 점을 재확인시켰다. "만약 이 점이 인정되지 않는다면, 유감이다."라고 그가 결론내리고 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4 대표이글루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2018 대표이글루_history

2019 대표이글루_역사

방문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