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하버마스,"유럽을 구해야 한다!" Le monde

 


[위르겐 하버마스의 변론]

유럽을 구하기를 원하는 자는 누구인가?


이 독일 철학자가 경종을 울리고 있다. 앙겔라 메르켈? 니콜라 사르코지? 이 지도자들은 유럽 대륙이 직면한 도전을 넘어설 수 있는 조치들을 취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위르겐 하버마스


독일 함부르크 - 주간지 <디차이트> 보도...


UN PLAIDOYER DE JÜRGEN HABERMAS •

Qui veut sauver l’Europe ?


Le philosophe tire la sonnette d’alarme. Merkel ? Sarkozy ? Ces dirigeants ne prennent pas la mesure des défis qui attendent le Vieux Continent.


27.05.2010 | Jürgen Habermas | Die Zeit



Journées fatidiques : l’Occident célèbre la victoire contre l’Allemagne nationale-socialiste le 8 mai, la Russie le 9 mai. Et, cette année, les armées des forces alliées ont défilé ensemble pour commémorer la victoire. Sur la place Rouge, à Moscou, Angela Merkel se tenait juste à côté de Poutine. Sa présence a renforcé l’impression d’une Allemagne nouvelle. La chancelière arrivait de Bruxelles, où, jouant un rôle d’une tout autre nature, elle avait assisté à une défaite elle aussi d’une tout autre nature. L’image de cette conférence de presse, au cours de laquelle a été annoncée la décision des chefs de gouvernement de l’UE de créer un fonds commun pour sauver l’euro fragilisé, trahit la mentalité crispée de l’Allemagne – non de l’Allemagne nouvelle, mais de l’Allemagne actuelle. Cette photo grinçante fixe les visages de pierre de Merkel et de Sarkozy – des chefs de gouvernement éreintés, qui n’ont plus rien à se dire. Cette image deviendra-t-elle le document iconographique symbolisant l’échec d’une vision qui, pendant un demi-siècle, a marqué l’histoire de l’Europe de l’après-guerre ? Tandis que, à Moscou, Angela Merkel se tenait entièrement à l’ombre de l’ancienne République fédérale, à Bruxelles, elle avait derrière elle des semaines de lutte avec des lobbyistes impitoyables défendant les intérêts nationaux de la plus puissante économie européenne. En invoquant comme modèle la discipline budgétaire allemande, elle a bloqué une action commune de l’UE qui aurait pu soutenir à temps la solvabilité de l’Etat grec, attaqué par une spéculation visant à sa faillite. Les vaines déclarations d’intention ont empêché de conduire une action commune préventive.


그날은 숙명적인 날이다
: 서양은 58일에 독일 국가사회주의에 대한 승리를 기념하고, 러시아는 59일이다. 그리고, 올해, 나토 군대가 러시아와 함께 승리를 기념했다. 모스크바 붉은 광장에서, 앙겔라 메르켈은 푸틴의 바로 옆에 있었다. 그녀의 참석은 새로운 독일이라는 인상을 주기에 부족함이 없다. 이 날, 독일 총리는 브뤼셀에서 왔고, 그곳에서 그녀는 전혀 다른 역할을 수행했고, 거기에서 그녀는 또 다른 종류의 패배를 맛보았던 것이다. 언론에 보도된 이번 정상회담 사진들은 우리 독일인들의 경직된 사고에 대해 반추해 보게 만든다. 이번 정상회담에서, 유럽연합의 각국 정상들이 취약해진 유로를 구하기 위해 공동 기금을 조성하기로 결정했다는 점은 주지하는 바와 같고, 그 과정에서 우리가 목격한 것은 새로운 독일이 아니라 현재의 독일이었던 것이다.

돌처럼 굳은 메르켈과 사르코지의 얼굴을 담은 사진과 각국 정상들의 기진맥진한 표정에 대해서는 더 이상 할 말이 없다. 아무튼 이 사진은 어떤 포부의 실패를 웅변적으로 증거해 주고 있는 것으로, 그 이상적 포부란 바로 지난 50년동안 전후 유럽의 역사를 결정지었던 아니었을까? 모스크바에서, 앙겔라 메르켈은 옛 독일의 그림자에서 탈출한 것으로 보였지만, 반면 브뤼셀에서, 그녀는 지난 수주동안 유럽에서 가장 강력한 국가경제의 이익을 보호해야 한다고, 비타협적으로 주장한 로비스트들과의 싸움으로 지쳐보였다. 독일식의 엄격한 재정운용 모델을 강조하면서, 그녀는 위기에 빠진 그리스를 돕기 위한 유럽의 공동 개입을 반대했고, 그리스의 파산을 바라고 있는 것이냐는 비난에 시달렸다. 이렇게 의도가 불분명한 선언들이 유럽이 공동 예방 조치들을 취하는 것을 방해했다는 것이다.


Ce n’est qu’après le dernier choc boursier que la chancelière a cédé, poussée à bout par l’insistance réunie du président des Etats-Unis et de ceux du Fonds monétaire international (FMI) et de la Banque centrale européenne. La peur des armes de destruction massive de la presse semble lui avoir fait perdre de vue la puissance des armes de destruction massive des marchés financiers. Elle ne voulait à aucun prix d’une zone euro à propos de laquelle le président de la Commission européenne, José Manuel Barroso, dirait : “Si les Etats ne veulent pas d’une union économique, alors il faut oublier l’union monétaire.” Entre-temps, la portée de la décision de Bruxelles commence à apparaître plus clairement. Désormais, la Commission européenne contracte des emprunts sur le marché pour le compte de l’Union européenne ; ce “mécanisme de crise” est un “instrument commun” qui modifie le contrat sur lequel se fonde l’Union européenne.


결국 독일총리가 양보한 것은 최근에 주식시장에 충격이 발생한 이후 였고, 그녀는 미국 대통령 과 국제통화기금 그리고 유럽 중앙은행의 압력도 받았다. 언론이라는 대량살상 무기가 야기한 공포로 인해, 그녀는 금융시장이라는 대량살상무기의 힘에 굴복한 것으로 보인다.그녀는 무슨 수를 써서라도, 유럽연합 집행위원장인 조제 마누엘 바호주 식의 유로존을 유지하기를 원했고, 바호주는 “회원국들이 경제 통합을 원하지 않는다면, 공동 화폐 따위는 잊어야 한다. » 그 사이, 브뤼셀의 입장이 더 선명하게 정리되기 시작했다. 결국 유럽 집행위원회는 유럽연합의 자금으로 각국의 대출금에 대한 지급보증을 하기로 한 것이다 ; 이러한 “위기 관리방안”은 지금까지 유럽연합이 기반하고 있었던 계약을 수정하는, 공동의 도구가 된 것이다.


Aujourd’hui, plus personne ne peut balayer d’un revers de la main le “gouvernement économique européen” réclamé par le président du FMI, en se contentant de prétendre que la demande est déraisonnable. Il ne s’agit pas uniquement des “tricheries” grecques et de l’“illusoire prospérité” espagnole, il y va aussi de l’homogénéisation des niveaux de développement des économies hétérogènes d’une même zone monétaire.


오늘날, 누구도 “유럽의 경제 정부”를 요구하는 국제통화기금 의장의 주장을 무시할 수 없고, 이러한 주장이 비이성적인 것이라고 치부하는 것으로 만족하면서 말이다. 문제는 그리스의 “사기극” 그리고 스페인 번영의 환영만이 아니고, 유럽 경제발전의 동질성 보다는 유로존의 이질성이 주목을 받고있다.


Pourtant, pas une trace, nulle part, d’une quelconque conscience d’une rupture profonde. Les uns minimisent les relations de cause à effet entre la crise bancaire et la crise de l’euro, et attribuent exclusivement le désastre actuel à un manque de discipline budgétaire. Les autres s’acharnent à réduire le problème de la discordance des politiques économiques nationales à une question de gestion.


그럼에도 이것이, 심각한 단절이라는 것이라는 점에 대한 자각의 징후는 그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다. 어떤 사람들은 금융위기 와 유로위기 사이의 인과관계를 무시하고, 현재의 위기를 각국의 재정운영상의 규율의 부재 탓으로만 돌린다. 한편, 다른 사람들은 재정운영상의 각국 정부들의 경제정책의 불일치 문제를 최소화 시키는데 열중하고 있다.


La Commission européenne veut pérenniser le fonds de sauvetage de l’euro, actuellement limité dans le temps, et contrôler les plans budgétaires nationaux avant leur adoption. Ces propositions ne sont pas déraisonnables. Mais c’est une incongruité de prétendre qu’une telle intrusion de la Commission dans le droit budgétaire des Parlements nationaux ne touche pas aux accords européens et n’aggravera pas d’une manière inédite le déficit démocratique européen, qui ne date pas d’hier. En réalité, une coordination efficace des politiques économiques doit aller de pair avec le renforcement des compétences du Parlement européen ; il s’agit non pas du “contrôle mutuel des politiques économiques” (dixit Trichet), mais d’une action commune. Et la politique allemande y est mal préparée.


유럽 집행위원회는 현재 시한부인,유로 구제기금을 존속시키기를 원하고 있고, 그리고 각국이 재정규모를 확정하기 전에, 각국의 재정운용 계획을 미리 심사할 수 있기를 원한다. 이러한 제안들은 비합리적인 것이 아니다. 하지만, 각국 의회의 예산심사권에 대한, 집행위원회의 간섭이 유럽연합의 합의를 침해하는 것이 아니고, 어제 오늘의 문제가 아닌, 유럽 민주주의의 기능장애를 더 심화시키지 않을 것이라 주장하는 것도 몰상식한 일이다. 사실, 각국 경제정책의 효율적인 조정은 유럽의회의 경쟁력 강화를 필요로 하는 것이다 ; 이것은 경제정책의 상호 통제가 아니라, 공동 행동의 문제인 것이다. 그리고 이를 위해, 독일의 정책이 준비가 잘된 것이 아니다.


Après l’Holocauste, il a fallu des décennies d’efforts – d’Adenauer à Kohl, en passant par Brandt et Helmut Schmidt – pour que la République fédérale réintègre les rangs des nations civilisées. Une évolution extrêmement laborieuse de la mentalité des Allemands a également été nécessaire. Et, en fin de compte, ce qui a décidé nos voisins à se montrer conciliants, ce furent en premier lieu les convictions normatives nouvelles et l’ouverture au monde des générations plus jeunes ayant grandi dans la République fédérale.


홀로코스트 이후, 수십년 동안의 노력이 있었다. 이는 아데나워에서 빌리 브란트, 헬무트 슈미트를 경유, 헬무트 콜에 이르는 수십년 동안의 노력이었고, 이는 서독을 문명화된 국가들의 대열로 재편입시키기 위한 것이었다. 이러한 변화를 위해서, 독일인의 정신상태의 대전환이 필요했다. 그리고 결국, 우리 이웃국들이 화해의 태도를 취한 것에는, 우선 전후 서독에서 성장한 가장 젊은 청년세대가 새로운 확신 과 세계에 대한 개방적 태도를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던 것이다.


Les Allemands de l’Ouest semblaient alors se résigner à la division de l’Allemagne. Ayant en tête les excès nationalistes passés, il ne leur paraissait pas si difficile de renoncer au rétablissement de leurs droits de souveraineté, de jouer le rôle de premier contributeur net de l’Europe et, en cas de besoin, de réaliser des paiements anticipés qui, de toute façon, profitaient à la République fédérale.


서독인들은 독일분단 현실을 체념한채 받아들였던 것으로 보인다. 과도한 민족주의라는 과거를 염두에 둔, 서독이 자신의 주권회복을 포기하는 것은 많이 힘들었던 것이 아니었고, 서독은 우선 유럽을 위해 공헌하는 사명을 중시했고, 필요할 경우, 이를 위해 자금을 제공했고, 결국 이것이 독일에게 이득이 되었던 것이다.


Dès la réunification, les perspectives de l’Allemagne, devenue plus grande et occupée à régler ses propres problèmes, ont changé. Mais la rupture des mentalités survenue après Helmut Kohl est plus importante. De fait, depuis l’entrée en fonction de Gerhard Schröder [en 1998] règne sur l’Allemagne une génération désarmée sur le plan normatif, une génération au souffle court, qui se laisse entraîner par une société de plus en plus complexe et devant faire face aux nouveaux problèmes qui surgissent chaque jour. Consciente du rétrécissement de sa marge de manœuvre, l’élite ac­tuelle renonce à tout objectif ambitieux d’organisation politique, sans parler d’un projet comme celui de l’unification de l’Europe. Aujourd’hui, les élites allemandes jouissent de la normalité retrouvée de leur Etat-nation. Mais c’en est fini de la bonne volonté d’un peuple vaincu, y compris sur le plan moral, qui était contraint à l’autocritique et disposé à trouver sa place dans une configuration postnationale. Dans un monde globalisé, chacun doit apprendre à intégrer la perspective des autres dans sa propre perspective. Or, notre volonté d’apprendre est visiblement sur le déclin, La mentalité égocentrique, dépourvue d’ambition normative, de l’Allemagne, ce colosse tourné sur lui-même au milieu de l’Europe, ne garantit même plus que l’Union européenne sera préservée dans son vacillant statu quo. En soi, une évolution des mentalités n’est pas condamnable ; mais cette nouvelle indifférence a des conséquences sur la perception politique du défi actuel.


하지만, 통일 이후, 더 커지고, 자신의 문제들을 해결하는데 매몰된 독일의 관점이 변했다. 특히 헬무트 콜 이후에 진행된, 독일인의 정신상태의 단절이 결정적이었다. 실제로, 1998년 게르하르트 슈뢰더 집권은 이제 전후에 정상국가를 지향하는 독일에서 태어난 세대가 득세한 것으로, 이 호흡이 가쁜 세대는 독일사회가 점점 편견을 향해 기우는 것을 방치했고, 매일 발생하는 새로운 문제들에 임기응변하기에 급급한 세대이다. 부차적인 문제들을 해결하기에 급급한, 현재의 독일 지도자들은 유럽 통합 계획 같은, 야심적인 정치 기구에 대해 관심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 오늘날, 독일 지도자들은 독일이 되찾은 민족국가로서의 정상성을 즐기고 있다. 그러나, 패배한 한 국민의 선의는 끝장이 났고, 도덕적인 면에서 그렇고, 과거 독일인들은 자아비판에 몰두해 있었고, 초국가적 기획에서의 자신의 위치 확보를 위해 몰두한 바 있었다. 세계화된 세계속에서, 이제 각국은 타국과의 관계를 고려해서 자신의 입장을 조정하는 법을 배워야만 한다. 그러나 우리의 배우려는 의지가 명백하게 약해지고 있다. 정상성을 향한 열망에 눈이 먼, 독일의 이기적 정신상태, 즉 이러한 괴물이 유럽의 한복판에서 문제를 일으키고 있고, 심지어 유럽연합이 세력균형 유지를 위한 담보물로 기능하는 것을 방해하고 있다. 물론, 정신상태의 변화가 그 자체로 비난받을 것은 아니지만, 이러한 새로운 무관심의 대두는 현재의 위기를 넘어서기 위한 정책을 실천하는데 나쁜 결과를 초래할 것이다.


En temps de crise, même les personnes peuvent faire l’Histoire. Aussi nos élites politiques indolentes, qui préfèrent suivre les gros titres de Bild, ne peuvent plus prétendre que ce sont les populations qui s’opposent à une unification plus poussée de l’Europe. Or, avec un tant soit peu de volonté politique, cette crise de la monnaie unique peut faire naître ce que certains ont un jour espéré que la politique extérieure européenne nous apporterait : la conscience, par-delà les frontières nationales, de partager un destin européen commun.


위기의 시대에는, 심지어 보통사람들도 역사를 만들어 갈 수 있다. 뿐만아니라, 우리의 무기력한 정치 지도자들도, 비록 <빌트>지의 일면에 실리는 것을 선호하기는 하지만, 그들도 유럽이 더 통합을 위해 나아가는 것을 반대하는 것은 바로 국민들이라는 식으로, 더이상 남의 탓만을 해서는 안된다. 아무튼, 정치적 의지가 결의되있기는 하지만, 이번 유로 위기가 몇몇 사람들이 언젠가 꿈꿔왔던 유럽의 공동 대외정책의 탄생으로 귀결될 지도 모를 일이다 : 이를 위해서는 국경을 초월한, 자각이 필요하고, 그 자각이란 바로 우리 유럽이 공동의 운명을 공유하고 있다는 것을 깨닫는 일이다.










덧글

  • 행인1 2010/05/28 15:02 # 답글

    사실 유로랑 유럽통화체계가 출범 당시부터 독일의 경제력에 기대는 측면이 커서 참...
  • 파리13구 2010/05/28 15:05 #

    독일이 유럽과 멀어지고, 민족주의로 기울면,

    항상 유럽에 재앙이 발생한다는 교훈을 명심해야 겠죠...
  • 마리 2010/05/28 23:59 # 답글

    큰일 터지고 나면 정치가들이 고개 빼고 x씹은 표정으로 책임전가에 전전 긍긍 할때 이런 철학자들이 나서서 한말씀 해 주시는 것. 그가 이렇게 나설수 밖에 없는 이유가 유럽경제에 얼마나한 부끄러움으로 역사에 남을 것인지. 그렇지 않으면 유럽경제가 몰고올 재앙과 절망이 얼마나 거대한 것일지 일깨워 주려 한것 같습니다. 어떻게 보면 하버마스가 예전부터 말하려고 했던 소통의 노력이 이런 경종을 울리는 것에 대한 의식의 토대를 두고 있는 것은 아닌지 언뜻 깨닫게 됩니다. *
  • 파리13구 2010/05/29 07:56 #

    동감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4 대표이글루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방문자

광고

2018 대표이글루_h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