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재정긴축 :사파테로가 루비콘강을 건너다! Le monde

 


[스페인]재정긴축 : 사파테로가 루비콘강을 건너다!


프랑스 파리 - <르몽드> 보도...


스페인 총리, 호세 루이스 로드리게스 사파테로가 재정긴축안을 발표한 다음날, 스페인 언론은 이번 사회당 정부의 정책방향 수정을 평가하기에 충분히 강한 표현을 찾는데 애를 먹었다. « 정부 수반으로 임기 6년만에, 호세 루이스 로드리게스 사파테로가 루비콘강을 건넜고, 그가 결코 건너지 않겠다고 공언한 바 있었던, 위험한 선을 넘어선 것이다 : 명백한 사회적 지출의 감축”이라고 스페인의 유력지 <엘파이스>지가 보도했고, 지난 화요일 평소보다 더 심각했던, 총리의 어조 변화를 강조했다. « 그전까지, 사파테로의 정치는 미소, 낙관주의, 새로운 지원의 발표, 새로운 권리와 동의어 였지만, 이런 면모가 어제 파괴되었다. 마치 어제 새로운 의회가 개회한 것처럼, 다른 사파테로가 등장했었던 것이다. »


Mesures d'austérité : Zapatero a "franchi le Rubicon", pour la presse espagnole

LEMONDE.FR | 13.05.10 | 16h32 • Mis à jour le 13.05.10 | 17h26


Au lendemain de l'annonce de mesures d'austérité par le premier ministre, José Luis Rodriguez Zapatero, la presse espagnole ne trouvait pas d'expression assez forte pour qualifier le changement de cap du gouvernement socialiste. "Après six ans de mandat en tant que chef du gouvernement, José Luis Rodriguez Zapatero a franchi le Rubicon et dépassé la ligne rouge qu'il avait lui même promis de ne jamais franchir : la coupe claire dans les dépenses sociales", écrit le principal quotidien espagnol El Pais, qui souligne le changement de ton du premier ministre, devenu mercredi "plus grave qu'à son habitude". "Jusqu'ici la vie politique de Zapatero s'identifiait au sourire, à l'optimisme, à l'annonce de nouvelles aides, de nouveaux droits, et cette trajectoire s'est brisée hier. (...) C'est comme si [mercredi], une législature différente avait commencé, comme si un autre Zapatero était apparu."


Evoquant "l'enterrement" des politiques sociales de Zapatero, le journal de droite El Mundo prend un malin plaisir à rappeler des déclarations récentes du premier ministre qui, en septembre, affirmait encore devant une assemblée de mineurs, qu'il allait "continuer à augmenter et à améliorer les politiques sociales grâce à un taux d'emprunt bas car c'est le chemin par lequel nous allons renouer avec la reprise". Moins d'un an après la "tortilla s'est retournée", et "ses succès d'hier sont devenus ses fardeaux". Le journal fait la liste des mesures sociales appelées à disparaître comme, par exemple, le chèque-bébé (pour stimuler la natalité, cinq cent mille familles ont bénéficié d'un chèque de 2 500 euros pour chaque naissance ou adoption) ou la revalorisation du salaire minimum, qui devait, sous sa législature, passer progressivement de 600 à 800 euros.


사파테로식 사회정책의 종말을 지적한, 우파신문 <엘문도>는 총리의 작년 9월발언을 인용하는, 간사한 즐거움을 즐기면서, 즉 당시 그는 하원에서 국채금리가 낮기 때문에, 사회정책을 계속 늘려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고, 이러한 길만이 경기회복의 지름길이 될 수 있다고 발언한 바 있다고 발언했다는 것이다. 일년도 채 되지않아, « 빈대떡은 뒤집어졌고”, « 어제의 성공이 오늘의 부담이 되었다. »는 것이다. 이 신문은 앞으로 사라지게 될 사회정책의 목록들을 소개했고, 가령, 출산 축하금 (출산율을 높이기 위해, 출산 혹은 입양시, 50만 가구가 2500유로 [한화로 약 350만원]의 수표를 지급받는다는 것) 혹은 최저임금 인상 (600유로에서 800유로로 점진적으로 인상된다는 것) 등이 백지화될 것이다.


Le quotidien conservateur ABC donne, lui, dans la métaphore : "La fête est finie, quelqu'un a rallumé les lumières, et Zapatero prend peur parce que la maison est en ruine", et raconte qu'un silence a suivi mercredi l'intervention de M. Zapatero devant les députés, "un silence d'un instant qui a semblé une éternité, le temps que les députés reçoivent le coup de poing inattendu d'un président qui depuis deux ans promettait de ne jamais faire de coupes dans les dépenses sociales (...). Le visage des députés qui entendaient qu'on allait réduire immédiatement le salaire des fonctionnaires de 5 % et qu'il serait gelé dès 2011 était un poème. Incrédulité ou stupéfaction".


보수파 일간지 <ABC>는 다음과 같이 비유하고 있다. « 축제가 끝나자, 누군가가 불을 밝힌 것이고 그리고 사파테로는 자기집이 폐허상태인 것을 보고 공포를 느낀 것이다. » 그리고 하원에서 사파테로의 연설이 끝나자, 한동안 침묵만이 감돌았다는 것을 다음과 같이 묘사하고 있다. « 순간적인 침묵이 마치 영원히 계속지속될 것처럼 보였고, 의원들은 예기치 않은 충격을 받은 것처럼 보였고, 이는 총리가 지난 2년동안 사회 지출예산은 삭감하지 않겠다고 공언해 왔기 때문이었다. 공무원 임금 5%를 즉각 삭감하고, 2011년부터는 동결할 것이라는 발언을 들은 의원들의 얼굴은 마치 시한편을 들은 사람의 그것이었다. 믿을 수 없다 혹은 미친짓이다 는 표정.”


Une façon de souligner l'ampleur inédite des mesures annoncées (15 milliards d'euros d'économies), ce que l'éditorialiste d'El Pais qualifie d'"ajustement le plus dur de l'histoire récente" ou La Razon de "plus grande coupe dans les dépenses sociales de l'histoire".


총리가 발표한 조치의 전례가 없는 규모라는 것을 강조하면서, (150억 유로 긴축), <엘파이스> 사설은 “최근 역사에서 가장 가혹한 조정”이라 지적했고, <라라종>은 “역사상 최대 규모의 사회적 지출 삭감”이라 규정했다.




덧글

  • dunkbear 2010/05/14 10:13 # 답글

    실업률이 20%인 마당에 저렇게 하는게 당연하지 않나요?

    충격이라는 걸 보면 스페인 정치인들은 아직도 정신 못차린게 아닌가
    하는 생각마저... 그 쪽 사정은 거의 모르지만 말이죠... ㅡ.ㅡ;;;;
  • 파리13구 2010/05/14 10:21 #

    아마도, 사파테로가 사회당 좌파 총리이기 때문에

    나름 충격이라고 느끼는 것으로 보입니다.

    사회복지를 삭감하는 좌파는, 뭔가 이상한 좌파죠. ^ ^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4 대표이글루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방문자

광고

2018 대표이글루_h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