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르코지, 유럽의 새로운 주인이 되다! Le monde

 


[유럽 정상회의] 사르코지 , 유럽의 새로운 주인!


독일 베를린 - <베를리너 차이퉁> 보도...



유럽이 더이상 전같지 않다. 특히 베를린의 시각에서는 그렇다. 금융위기 와 유로 재정지원 계획이 유럽연합의 토대를 뒤흔든 것이다. 독일이라는 키잡이가 실패한 것이다. 아무튼, 이 베를린 일간지에 따르면, 이제 새로 키를 잡은 것은 바로 프랑스인들이라는 것이다.


Conseil européen

Sarkozy, nouveau maître de l’Europe

12 mai 2010 | Berliner Zeitung Berlin


L’Europe n’est plus la même, surtout vue de Berlin. La crise financière et les mesures de renflouement de l’euro ont bouleversé l’Union de fond en comble. Le timonier allemand a échoué. Désormais, constate la Berliner Zeitung, ce sont les Français qui sont à la barre.


La politique est un métier cruel. Victoire et défaite se côtoient bien souvent, Parfois, on peut tout perdre en quelques semaines. Dernier exemple en date : Angela Merkel, la chancelière allemande. Fin mars, elle était encore la reine de l’Europe. Elle avait dominé le sommet du printemps à Bruxelles. Elle avait dicté ses conditions tandis que se négociaient les bases d’un train de mesures pour sauver des Grecs dans le besoin. Pour elle, il fallait surtout ne rien faire. Aux autres Etats de se résigner.


정치란 잔인한 직입이다. 승리 와 패배가 자주 번갈아 찾아오기 마련이다. 때로는, 단지 몇주일만에 모든 것을 잃기도 한다. 가장 최근의 사례는? :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의 경우다. 3월말, 그녀는 여전히 유럽의 여왕이었다. 그녀는 지난 봄, 브뤼셀에서 열린 유럽 정상회의를 주도했다. 그는 도움을 요청한 그리스를 구제하기 위한 일련의 조치들의 원칙들을 협상하면서, 그녀의 조건들을 제시한 바 있다. 그녀의 입장은, 아무것도 하지 말아야만 한다는 것이었다. 다른 나라들은 이에 굴복할 것처럼 보였다.


Six semaines plus tard, l’ancienne souveraine paraît dépouillée. Sa prudence n’a mené à rien. Sa puissance est érodée, à l’intérieur comme en Europe. Quand, le weekend dernier, les Etats de l’UE ont conçu du jour au lendemain un gigantesque plan d’urgence pour sauver l’euro, c’est la France qui a pris les commandes — en accord étroit avec l’Italie et d’autres pays méditerranéens.


6주일 후, 옛 여왕은 권좌에서 물러난 것처럼 보인다. 그의 신중함이 어떤 힘도 발휘하지 못했다. 그녀의 힘은 잠식당했고, 유럽에서 뿐만아니라 국내에서도 그런 것으로 보인다. 지난 주말, 유럽연합의 회원국들이 유로를 구하기 위해, 거대한 긴급조치를 취하기 했고, 여기서 주도권을 잡은 것은 프랑스였다. 프랑스는 이탈리아와 다른 지중해 국가들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이렇게 할 수 있었던 것이다.


Ces récents événements sont le signe d’une rupture. La crise financière et les mesures de renflouement de la zone euro vont bouleverser l’Union Européenne de fond en comble. Celle-ci va devenir plus française, et moins allemande. Et pas seulement parce que le président français, Nicolas Sarkozy, a su, doté d’une vision à long terme, se positionner en gestionnaire de la crise tandis que les pensées de Merkel étaient encore tournées vers des élections dans la province allemande [en Rhénanie du Nord Westphalie, le 9 mai]. A l’avenir, la politique en Europe se fera à la Française. Et les méthodes, voire les institutions aussi.


이같은 최근의 사건들은 단절의 신호다. 금융위기 와 유로존에 대한 재정지원 계획은 유럽연합을 그 토대부터 뒤흔들 것이다. 유럽연합은 더 프랑스적인 것이 되고, 덜 독일적인 것이 될 것이다. 그리고 이는 프랑스 대통령, 니콜라 사르코지만이 장기적인 시각을 가지고 위기를 극복하는 법을 알고 있어서가 아니고, 메르켈 총리의 생각이 온통 독일 지방선거에 팔려있어서 그랬던 것도 아니다. 장차, 유럽 정책은 프랑스식이 될 것이다. 그리고 그 방법들도, 또한 제도들도 그렇게 될 것이다.


D’un seul coup, à la fin de la semaine dernière, les Allemands ont cédé une place qui, il y a peu encore, était sacrée à leurs yeux. Désormais, les choses se développent comme l’entend Paris : sous sa forme actuelle, le pacte de stabilité de l’euro, invention allemande, est bon pour la poubelle. Car pour l’heure, ce n’est pas le pacte qui garantit la stabilité de la monnaie unique, mais le plan de 110 milliards pour les Grecs, ainsi que le bouclier de 750 milliards prévu pour d’autres Etats potentiellement en faillite.


지난 주에, 단 한방에, 독일인들은 그들의 시각에서 아직은 조금은 신성해 보이는, 한 지위에서 쫓겨난 것이다. 아무튼, 사태는 파리가 원하는 방향으로 흘러갔다 : 현재, 독일의 발명이었던, 유로의 안정을 위한 협정이 쓰레기통에 처박히게 되었다. 왜냐하면, 당분간, 유로존에서 중요하게 된 것은, 공동 화폐의 안정을 보장하는 협정이라 아니라. 그리스에 대한 1100억 유로의 지원계획과, 이렇게 총 7500억 유로에 달하는 파산가능성이 있는 다른 국가들에 대핸 지원계획이기 때문이다.


C’en est également fini, dans les faits, de l’interdiction de renflouer les autres membres. Ces derniers mois, les Allemands avaient brandi cette clause comme un ostensoir afin de se prémunir contre d’éventuelles plaintes à Karlsruhe [siège de la Cour constitutionnelle allemande]. Les Français étaient loin d’avoir de telles idées. Au bout du compte, ce sont eux qui se sont imposés.


뿐만아니라, 위와 같은 결의를 통해, 리스본 조약이 규정하고 있는, 다른 회원국에 대한 재정지원 금지 조항도 휴지조각이 되었다. 최근 몇달 동안, 독일은 마치 종교인처럼 이 조항을 지키기 위해 노력했고, 결과적으로 발생할 수 있는 독일헌법재판소에서의 헌법소원을 막기위해 노력했던 것이다. 하지만 프랑스인들은 이런 생각과는 거리가 멀었다. 결국, 입장을 관찰시킨 것은 프랑스인들이었다.


Sarkozy s’est rapproché de son objectif de gouvernement économique entre les seize membres de la zone euro. C’est effectivement ce groupe qui a pris les décisions cruciales du week-end dernier. La commission européenne s’est vue reléguée au rang de manœuvre. Il y a néanmoins un point capital : tous les pays de la zone euro comprennent peu à peu que rien ne sera désormais possible sans un leadership politique et un net renforcement de la coordination économique entre partenaires. Jusqu’à présent, les Allemands sont toujours restés sourds à ce discours. Désormais, l’Europe disposera d’un gouvernement économique, qu’il soit officiel ou non. L’Union européenne n’a pas d’autre choix si elle veut remédier aux erreurs de conception de sa monnaie.


사르코지는 자신의 목적, 즉 유로존의 16개국들 간에 경제 정부를 만드는 안을 관철시킨 것이다. 실제로 지난 주말에, 치명적인 결정을 내린 것은 이 집단이다. 이 과정에서 유럽연합 집행위원회도 배제되었다. 물론 유로존의 모든 회원국들이 점점 정치적 지도력 없이 아무것도 가능하지 않고, 회원국들간의 경제적 조율이 강화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는 점에 동의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까지., 독일은 이런 논의에서 배제되었다. 아무튼, 유럽은 공식적이든 아니든, 경제 정부를 보유하게 될 것이다. 유럽연합은 자신의 화폐가 가진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는 것이다.


C’est également la vision française de la Banque centrale européenne (BCE) qui l’emporte aujourd’hui. Conçue selon le modèle allemand de la Bundesbank en tant qu’institution indépendante, la BCE s’est soudainement laissée embarquer par l’accord conclu à Bruxelles le week-end dernier. Elle s’est déclarée prête, en cas d’urgence, à racheter la dette des Etats au bord de la faillite. Son indépendance n’est plus qu’un souvenir. La banque centrale n’est plus que l’exécutante des organes politiques. La chose n’est pas seulement inédite, elle est révolutionnaire.


뿐만아니라, 프랑스식의 유럽중앙은행이 앞으로 탄생하게 되었다. 애초에 독립기관인 과거 독일의 중앙은행을 모델로 만들어진, 유럽중앙은행이 갑자기 지난 주말에 브뤼셀에서 내려진 결정의 지배를 받게 되었다. 은행은 회원국이 파산위기에 있을때 해당국의 부채를 인수해야만 하는 처지에 놓이게 되었다. 그 독립은 이제 추억에 불과하다. 중앙은행은 정치 기관의 집행기관에 다름아닌 것이 된 것이다. 이 점은 단지 참신하다는 것을 넘어서, 혁명적인 것이다.


Ne soyons pas naïf. Il ne faudrait pas croire que la vision allemande reprendra le dessus pour remettre les choses en place une fois que les bourses se seront calmées et que la crise financière sera derrière nous. Une semaine aura suffi à faire tomber les tabous européens les uns après les autres. Lorsque les partenaires européens commenceront à réfléchir aux conséquences de cette crise de l’euro et à définir les nouvelles règles du jeu au sein de l’union monétaire, les Allemands se retrouveront en position délicate. Leur modèle européen n’a pas résisté à l’épreuve.


어리석게 행동하지 말자. 일단 주식시장이 안정을 되찾고, 금융위기가 지나가면 , 지금의 실시되는 것을 무위로 돌리면서, 독일의 시각이 그 힘을 되찾게 될 것이라는 믿어서는 안된다. 유럽 각국들 사이에서 금기시된 것이 깨지는데 일주일이면 충분했다. 유럽 회원국들이 이번 유로 위기의 결과들에 대해 생각하고, 화폐연합의 핵심에서 새로운 게임의 규칙을 제정하기 위해 고민하게 되자, 독일은 미묘한 위치에 처하게 되었다. 독일식 유럽 모델은 이번 시련을 극복해내지 못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4 대표이글루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방문자

광고

2018 대표이글루_history